default_setNet1_2

성추행‧미투 전문 민주당과 박찬근 의원에 대한 시민들의 준엄한 심판이 반드시 뒤따를 것이다.

기사승인 2018.12.16  19:28:03

공유
default_news_ad1

-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성명 전문]

민주당 소속 중구의회 박찬근 의원에 대한 제명안이 최종 부결됐다.

이번 부결은 박찬근 의원이 성추행을 자행한 직후 민주당 대전시당이 제대로 된 확인조차 없이 부리나케 ‘경고’라는 가장 가벼운 징계조치를 취했고, 이 가이드라인에 따라 민주당 중구의원들이 일사분란하게 행동한 결과이다.

성추행한 것도 모자라 정치자금을 사적으로 유용한 혐의로 기소된 박찬근 의원에 대해 시민적 여망인 제명을 대신해 의정 활동비를 고스란히 받는 ‘유급휴가와 같은 출석정지’ 결정을 내린 것은 민주주의에 정면으로 도전하는 폭거이다.

민주당은 박 의원 부결사태가 성추행을 당한 피해여성의원들은 물론이고, 민주당을 뽑아준 대전시민들을 무시하는 처사이자 그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는 결정이었다는 것을 똑똑히 기억해야 한다.

또한, 이번 사태로 인해 민주당은 제 식구 감싸기를 넘어 성추행, 미투 전문 정당임을 다시한번 만천하에 공표한 것이다.

이번 부결로 인해 박찬근 의원의 정치적 생명은 연장 됐을지는 모른다. 그러나 자신이 모든 혐의를 인정한 만큼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스스로 의원직을 내려놔야 하는 것이 마땅하다. 그것만이 본인을 뽑아준 중구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임을 다시한번 강조한다.

자유한국당은 박찬근 의원에 대한 제명안이 부결된 12월 14일을 ‘민주주의의 후퇴의 날’로 지정하고, 민주당이 박찬근 의원의 연명을 위해 달아준 인공호흡기 제거를 위해 대전시민들과 끝까지 함께할 것임을 밝히는 바이다.

                                                    2018. 12. 16

                                               자유한국당 대전광역시당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