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문재인 정권은 충청도의 자존심을 부수고 해체하려는가?

기사승인 2019.02.26  16:47:54

공유
default_news_ad1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박희조 수석대변인이 26일, 정부의 금강 보 해체를 비판하는 글을 자신의 블로그에 올렸다.

다음은 박희조 수석대변인의 글 전문.

환경부 4대강조사·평가기획위원회가 22일 금강 수계 3개 보(洑) 중에서 세종보와 공주보는 해체하고, 백제보는 상시 개방한 뒤 추가적인 환경 조사 후 결정 한다고 해 시기의 문제이지 결국 해체 과정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이명박 前 대통령이 대운하를 대선 공약에서 발표하고, 이후 우여곡절을 겪으며 4대강 사업으로 바꾸어 시작 하면서 4대강 보는 지금까지 험난한 길을 걸어 왔다.​

정권이 바뀌면서 감사원 감사와 검찰 수사를 반복해 받으면서 이미 비극적인 종말을 맞을 것이라는 예상을 쉽게 할 수 있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4대강 보 해체를 대선 공약화 하고 취임이후 대표적인 前정부의 대표적인 적폐로 낙인 찍어 사실상 사망선고를 받은 거나 마찬가지 신세였다.​

환경문제 등은 그동안 수 많은 전문가들과 각 정파․진영에서 첨예한 논란이 있었던 터라 여기서는 생략하겠다. 문제는 보 건설 이후 해당지역 인근에서 농사를 지어온 농민들의 반발이다.​

그들은 4대강 보를 건설해 달라고 먼저 요구하지도 않았지만 정부 정책을 대승적으로 받아들여 그동안 아무 문제없이 농사를 지어오다가 정부가 일방적으로 발표해 그야말로 날벼락을 맞았다.​

해체 발표 이후 공주시와 부여군 농민들이 보 해체를 ‘절대 반대’하는 현수막을 내걸고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항의 집회를 가졌다. 이들 순수한 농민들의 요구는 시간이 갈수록 현수막과 항의집회에 그치지 않고 거칠어질 공산이 크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정부가 성난 농민들을 달래줄 카드가 마땅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보 없이 영농에 필요한 물을 정상적으로 공급 받기란 현실적으로 어렵기 때문이다.​

이번 발표에서 충청도민으로서 기분이 상당히 상한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작년으로 기억한다. 낙동강 수계에 위치한 상주시의 황천모 시장은 정부가 상주보와 낙단보 개방 방침을 밝히자 반대를 했다.​

금강 수계에서도 농업, 취수, 관광 분야에서 심각한 문제가 발생한다며 반대해 왔다. 특히 작년에는 백제문화제 개최에 차질을 줄 수 있다며 민주당 소속 공주시장은 중앙정부에 수문개방 반대 입장을 전달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발표한 해체 대상 보가 금강 수계에서 세종보와 공주보, 영산강 수계에서 죽산보 총 3개다. 이상하지 않은가? 충청도에 위치한 보가 대부분이다.​

지역에서는 문재인 정권이 충청도가 만만하고 물로 보여 그런 발표를 했다는 주장이 솔솔 나오고 있다. 지역 감정을 끌어들여 이 문제를 쉽게 주장하는 것이 아니다.​

누가 봐도 문재인 정권이 충청도를 우습게 보고 내린 결정이다. 충청도의 자존심을 부수고 해체하려는 시도는 결코 성공할 수 없음을 역사가 잘 말해 주고 있다. 금강 수계의 보 해체를 강행한다면 그 파장은 만만치 않을 것이다.​

부디 충청도를 가볍게 보지 마라.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