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 인조잔디 의혹 취재 거부

기사승인 2019.03.01  16:11:36

공유
default_news_ad1

- 야당 질의에도 무대응.. 허태정 시장 '투명 행정' 퇴색

대전시가 인조잔디 특혜 의혹과 관련 언론의 취재마저 거부해 허태정 대전시장이 강조하던 '공정하고 투명한 행정'이 무색하게 됐다.

인조잔디 문제를 담당하고 있는 대전시 건설관리본부 팀장과 과장은 지난 달 26일 부터 3일 동안 일체의 전화를 받지 않았다.

관련 내용을 건설관리본부장에게 항의했지만 취재 거부가 시정되지 않았다.

건설관리본부는 타 언론사의 취재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야당의 질문에도 답변을 내 놓지 않았다고 한다.

바른미래당 대전시당 김태영 대변인은 1일 발표한 성명서에서 "명확한 해명을 듣기 위해 대전시 건설관리본부에 문의했으나 담당자가 자리에 없다는 이유 및 기타 등등의 이유로 그 누구에게도 답변을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한 "공당의 대변인에게도 아무런 해명을 주지 않는 건설관리본부의 작태로 보아 지역 언론 및 시민들에게 어떠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는지에 대한 현실을 미루어 짐작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안영생활체육시설단지 축구장 조성은 수십억을 투입해 대전시민들을 위한 생활체육시설 저변을 확대하는 아주 중요한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수의계약, 기본적인 자료 미확보 등 비리로 의심되는 대목이 한두 가지가 아니"라며 책임 있는 관계자의 명확한 해명을 요구했다.

성명은 "바른미래당의 계속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철저한 조사와 진상 규명을 하겠다는 대전시의 답변이 없을 시 수사기관 고발 등을 포함해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대전시 건설관리본부와 문화체육관광국은 특정 업체와의 인조잔디 수의계약에 문제점이 있는 점을 확인했으면서도 서로 책임 떠넘기기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