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MBG 임동표 비호에 앞장선 한국일보

기사승인 2019.03.14  10:45:12

공유
default_news_ad1

○ 1천억 원대 사기로 구속기소된 MBG 임동표 회장이 특별히 공을 들였던 분야가 언론였던 것은 잘 알려진 사실.

소식통에 따르면 임동표 회장은 사기로 벌어들인 돈을 이용해 언론 광고 및 접대 등으로 수십억 원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져.

특히 지역 언론은 본인이 회장으로 있던 충남일보가 주축이었다면 중앙지는 한국일보를 집중적으로 공략했고 결국 성공했다는 것.

한국일보는 검찰에서 사기로 밝혀낸 사실들을 홍보성 기사로 수차례 대서특필했을 뿐만 아니라 미스코리아 선발 대회를 수년간 같이 치르면서 임동표 회장의 후원과 함께 향응을 제공받은 것으로 전해져.

이에 지역에서는 'MBG그룹이 압수수색을 당하고 임동표 회장이 조사를 받았다는 소식이 알려진 지난 연말에도 한국일보에서 그를 홍보하는 기사가 올라간 것은 창피한 일'이라고 비아냥.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