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달청에 책임 떠 넘기는 서구청

기사승인 2019.04.15  10:11:32

공유
default_news_ad1

- 대형폐기물 수거 중단 위기에도 '내 책임 아냐' 행태

대전 서구청이 대형폐기물 수거 업체가 영엉정지를 당해 쓰레기 대란 위기에 처했는데도 불구하고 조달청만 탓하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충북 청주시는 지난 주말 대전 서구청 대형폐기물 수거업체인 A 업체와 대전 서구청에 각각 우편과 공문으로 'A 업체의 영업을 5월 23일 부터 6월 20일까지 정지한다'고 통보했다.

A 업체 대표는 15일 오전 "공문을 받는 데로 청주지방법원에 집행정지가처분신청을 내겠다"고 밝혔다.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분명히 한 것이다.

문제는 서구청이다.

서구청 담당부서 관계자는 "영업정지 공문이 사본으로 와서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대책을 세우려고 준비하고 있다"며 "수거 중단은 없게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서구청 관계자는 대형폐기물 수거 중단 위기에 까지 몰렸으면서 서구청은 잘못이 하나도 없고 조달청에 모든 책임이 있다며 '네 탓' 공방을 벌였다.

이 관계자는 "A 업체는 조달청에서 결정해 준 것"이라며 "조달청이 인력이나 (업체) 선정 방법이 잘 돼 있는데.. 조달청이 잘못 한 거다, 조달청이 중재만하는 곳이 아니"라고 조달청을 비판했다.

결과론적이지만 청주시에 의해 불법영업 업체로 판명난 A 회사에 대한 감싸기도 있었다.

서구청 관계자는 "영업정지가 계약 취소 사유는 아니다, 법률적인 것은 더 검토해 봐야 한다'며 "현재 대전에서 영업하고 있는 업체도 위법이다, 대형폐기물을 수집, 처분 할 수 없다"고 물귀신 작전을 폈다.

한편, 대전 서구의회에서는 청주시에 의해 자격이 없는 것으로 판명난 A 업체를 대전 서구청에서 비호하는 이유에 대해 따져보겠다는 계획이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