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소연 의원, 무슨 말 했길래

기사승인 2019.04.22  09:28:13

공유
default_news_ad1

- [기자수첩] '비보도' 전제 인터뷰, 사실 확인은 기자 몫

바른미래당 소속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성명불상의 대전지역 방송사 기자와 박범계 의원을 고소한다고 밝히자 '법조인이 맞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김 의원은 지난 17일 시의회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역방송사 기자와 '오프더레코드(비보도)'를 전제로 나눈 대화 내용이 박범계 의원에게 유출되고 그 자료가 박범계 의원이 자신을 고소한 사건의 증거자료로 제출되자 '불법'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하지만 '기자와의 인터뷰 내용이 특정인에게 전달된 게' 불법이 아닌 줄 알면서 김소연 의원이 누구보다 잘 알면서 대전시의회에서 한 것도 모자라 서울까지 올라가 기자회견을 한 건 '언론에 나오기 좋아하는 성격 탓'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그 같은 지적이 나오는 이유는 일단 '비보도'를 전제로 했어도 기자 또는 데스크의 판단에 따라 기사화 할 수도 있고 이것은 '약속'의 문제이지 법적인 문제가 아니라는 건 모두가 아는 사실이기 때문이다.

특히 전해진 바로는 '불상의 기자'가 다른 방송사 기자들과 함께 인터뷰를 한 뒤 김소연 의원이 발언한 내용이 '사실 관계가 의심스러워' 박범계 의원 측에 관련 내용을 문의하면서 자연스럽게 내용이 전달된 것이라는 게 다수설이다.

김소연 의원의 주장대로 '비보도'를 전제로 한 인터뷰가 보도되거나 당사자에게 전달되는 게 법적으로 처벌받아야 한다면 대한민국의 거의 모든 기자는 인터뷰어의 일방적 주장을 사실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가설이 성립될 수도 있다.

결국 지난 17일 오전에 김소연 의원이 팩트도 확인 안하고 대전시의회서 했던 기자회견의 내용을  바로 수정한 것도 모자라 고발까지 했다는 건 언론의 팩트 확인 과정과 편집권에 대한 도전이기도 하다.

김소연 의원이 진정 대전 시민을 위한 의정활동을 펼치려면 쇼맨쉽보다는 '과유불급'의 의미를 되새겨야 할 시점이다.

그와 함께 대전 시민들은 김소연 의원이 일부 기자들과 비보도를 전제로 했다는 발언이 어떤 내용인지 궁금해 하는 상황이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