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조건부 수용

기사승인 2019.05.08  18:09:43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시, 8일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로 최종 결정 발표

   
월평공원 사업대상지 항공사진(제공 대전시)

 

'월평근린공원' 특례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대전시는 8일 오후 열린 도시계획위원회 심의결과 ‘월평근린공원 개발행위 특례사업 비공원시설 결정 및 경관상세계획안'에 대해 "조건부로 수용 됐다"고 밝혔다. 

월평근린공원은 1965년 10월 14일 건설부고시 제1903호로 공원으로 결정됐으며, 2020년 7월 1일에 효력을 잃게 되는 장기미집행도시계획시설로, 2015년 5월 3일 도시공원법에 의해 개발행위특례사업 제안서가 제출돼 추진돼 온 곳이다.

대전시는 지난 4월 17일 개최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환경이 양호한 부분 보전하는 배치계획수립 ▲3종 일반주거지역 선택의 적정성 ▲주변 환경을 고려한 용적률 하향 및 층수 검토 ▲주변의 교통여건을 감안해 교통개선대책 검토 ▲경관상세계획에 대한 전반적이고 세부적인 검토 보완사항을 결정했다.

또한 △사회적 형평성 △경제적 타당성 △공익의 정당성 확보 차원에서 사회적 약자를 배려한 주거(임대주택)도입 검토 권고사항 및 현장답사를 이유로 재심의 결정된 바 있다.

이날 도시계획위원 20여명은 현장을 방문해 생태 및 식생현황과 주변 산림 상태 등을 파악하고 1차 심의에서 보완 요구한 사항을 위주로 심의했다.

조건사항으로는 ① 4월17일 열린 위원회 조건사항 반영 ② 1 ‧ 2지구 중앙에 주출입구를 계획한 교통계획 수립 ③ 2차선 set-back에 대한 적정성 검토의 권고사항이 주어졌다. set-back은 아파트 진출입로를 늘리는 효과와 함께 교통량 분산 효과가 있다.

이로써, 월평공원 정림지구에는 대지면적 77,897㎡에 최대 28층 규모의 아파트 16동 1,448세대가 들어서게 된다.

대전시 관계자는 "앞으로 세부계획을 세워 교통영향평가 및 환경영향평가, 협약 체결, 사업자 지정 등 관련법에 따른 월평근린공원 정림지구 특례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위원회의 심도 있는 심의 내용을 잘 반영해 월평근린공원 정림지구 특례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