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박석순 의원, 항소심도 당선무효형

기사승인 2019.05.16  11:21:07

공유
default_news_ad1

○ 같은 당 당원들에게 수십만원의 상품권을 돌린 혐의로 재판을 받고있는 공주시의회 민주당 소속 비례대표 박석순 의원이 항소심에서도 벌금 200만 원을 선고받아.

16일 오전에 대전고등법원 제4형사부 재판부는 박석순 의원의 항소를 기각해 대법원에서 형이 확정될 경우 민주당 비례대표 2번인 파워뉴스 오희숙 기자가 비례대표를 물려받을 예정.

특히 박 의원은 자신의 시의원 명함에 가족이 운영하는 회사의 상호와 계좌번호를 인쇄해 배포했다가 지역민들로부터 비판을 받기도.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