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유성온천문화축제, 직접경제효과 325억 원

기사승인 2019.06.25  20:11:32

공유
default_news_ad1

지난달 온천로 일원에서 열린 2019 유성온천문화축제의 직접경제효과가 약 325억 원에 달한 것으로 분석됐으며, 86만여 명이 축제를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 유성구(구청장 정용래)는 25일 구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9 유성온천문화축제’ 평가보고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정용래 유성구청장과 축제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보고회에서는 백석대학교 글로컬융합관광연구소가 축제 기간 중 시행한 방문객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분석결과를 발표하고, 내년 축제 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평가용역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대비 32%가 증가한 약 86만여 명이 유성온천문화축제를 찾았으며 직접경제효과는 325억 원으로 지난해 260억 원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준 것으로 조사됐다.

방문객들은 축제의 대표 프로그램으로 온천수 건강물총대첩과 DJ파티, 온천수신제, 착정놀이, 거리퍼레이드 등 온천과 지역문화 콘텐츠를 접목한 특색 있는 프로그램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며, 온천가운과 양머리띠 드레스 코드, 100세 건강기원등, 유성온천 고고장, 창현 거리 노래방 등 축제테마에 맞는 참신한 프로그램 운영과 적극적인 주민참여를 이번 축제의 성공요인으로 평가했다.

반면, 방문객 편의서비스 보강과 도심형 축제에 따른 주차와 교통문제는 해결해야 할 과제로 꼽았다.

이번 축제를 평가·분석한 백석대학교 글로컬융합관광연구소 김판영 교수는 “온천과 지역문화 스토리를 접목해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대전을 대표하는 축제를 넘어 전국 축제로의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축제개최를 통한 지역경제효과 증대를 위해 주변 온천숙박시설 및 관광지와 연계하여 비용에 초점을 둔 관광상품 개발도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유성구는 이번 평가보고회에서 나온 의견과 개선방안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내년 축제에 반영할 계획이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내년에는 주민참여를 더욱 확대하고, 유성온천의 색깔을 나타낼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로 유성온천문화축제만의 독창성을 강화해 지역민과 관광객 모두로부터 사랑받는 전국 대표축제로 도약 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