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시민단체, 김재혁 부시장 '반대'

기사승인 2019.08.08  17:34:06

공유
default_news_ad1

- 경제전문가 동의 못 해.. 내정 철회 강력 촉구

야당에서 김재혁 대전시 정무부시장 내정자에 대해 비판한 데 이어 시민단체에서도 반대 의견을 분명히 해 논란이 예상된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등 대전의 대표적인 15개 시민단체가 참여한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8일 오전 논평을 통해 대전시 정무부시장 인사와 관련 '시민이 공감하는 정무부시장 인선이 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아무리 곱씹어도 이것은 아니"라며 "지난 5일 국정원 출신 김재혁 씨가 대전광역시 정부무시장에 내정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허태정 시장이 직접 기자간담회를 통해 '실물경제와 경제정책에 대한 이해가 풍족하고, 중앙정부나 기업과 다양한 네트워크를 갖고 있다'는 설명을 덧붙였다"며 "지역 경제가 어려우니 시장 입장에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초점을 맞춘 인선이라고 강조 하고 싶었던 모양"이라고 덧붙였다.

이 단체는 "하지만 백번 양보해도 이번 정무부시장 내정은 이해하기 어렵다"며 "먼저 허태정 시장의 민선7기 1년에 내려진 냉혹한 평가를 외면 한 결정"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시민참여 행정’을 모토로 내건 허태정 시정은 1년 내내 시정 철학과 비전이 무엇인지 의심 받아왔다"며 "시장의 정책적 가치와 의지가 전혀 보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정무부시장 내정 역시 시장의 시정 철학이 무엇인지 도통 감이 잡히지 않는다"며 "선거 공신으로 내세웠던 전임 박영순 정무부시장 인선에 이어 국정원 출신 정무부시장 인선이 허태정 시장의 시정 가치와 철학을 어떻게 구현 할지 상상조차 못하겠다, 정무부시장의 주요 역할이 소통과 관계라는 점을 감안하면 더더욱 이해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연대회의는 "두 번째 지역경제 활성화의 적임자로 설명하지만 이마저도 억지춘향에 가깝다"며 "국정원의 본래 임무가 국가 안보를 위한 정보 수집을 주 업무로 하는 기관"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최근 국정원에 대한 국내 정치개입 및 불법적 민간인 사찰 등의 문제가 제기되며 조직 혁신을 내세우고 있지만 국민들의 여론은 여전히 부정적"이라며 "국정원 경제단장 역시 산업스파이 등을 통해 유출 되는 불법 기술유출을 막는 산업보안에 중점을 둔 정보업무를 담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산업보안 전문성은 인정되나 경제 전문가, 특히 지역경제 전문가로 인정하기에는 괴리가 크다"며 "정보기관 출신 정무부시장 내정에 지역경제 활성화 적임자라는 설명은 너무도 궁색하다"고 꼬집었다.


이 단체는 "인사가 만사라는 말이 있다"며 "사람의 일이 곧 모든 일이라는 뜻으로, 알맞은 인재를 알맞은 자리에 써야 모든 일이 잘 풀림을 이르는 말이다, 행정기관의 수장으로서 허태정 시장의 인사권한의 행사는 단순히 사람 하나 자리에 앉히는 일이 아니"라고 비판했다.

또한 "특히 고위직 인사의 경우 시장의 시정 철학과 가치를 가늠하는 기준과 같다"며 "지역사회에 던지는 강력한 메시지다, 시민참여시정을 표방한 민선7기 허태정 시정에 대한 지속적인 물음표를 남겨서는 올바른 시정을 끌고 가기 어렵다"고 조언했다.

이들은 "허태정 시장이 고심 끝에 국정원 출신 김재혁 씨를 정무부시장에 내정 했지만, 논란이 더 커지기 전에 내정을 철회하는 것이 맞다"며 김재혁 내정자의 인선 철회를 촉구했다.

이어 "시민의 공감대도, 지역사회의 동의도 얻지 못하는 인사는 실패한 인사"라며 "일각에서 제기하는 인사청문회를 통한 인사 검증도 필요하다고 본다, 다만 정무부시장 인사는 시장의 의지가 반영된 만큼 허태정 시장 스스로 거두는 것이 현명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현재 민선7기 허태정 시정은 지난 1년의 평가에서 나타났듯이 한편으로는 우려의 목소리가, 다른 한편에서는 기대의 시선이 존재한다"며 "허태정 시정에 대한 우려가 아닌 기대와 열망을 받는 정부무시장 인선이 되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에서 김재혁 내정자의 인선을 비판한데 이어 그동안 대전시정에 별다른 의견을 내지 않았던 민주당 대전시당에서도 김재혁 내정자에 대한 지역 의견을 취합하고 있어 논란은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