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김재혁 정무부시장' 일주일 남았다

기사승인 2019.08.12  11:31:26

공유
default_news_ad1

- 본인 역할 해낼까? 대전시, 오는 19일 임명장 수여 예정

   
김재혁 내정자

야당과 시민단체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대전시에서 김재혁 정무부시장 내정자에 대한 임용 절차를 진행하고 있어 임명장을 받는 오는 19일까지 김재혁 내정자의 행보에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대전시는 김재혁 내정자에 대한 신원조회를 경찰에 이미 요청했으며 빠르면 이번 주초 답변이 나오면 허태정 대전시장에게 결재를 받을 방침이다.

애초 대전시에서는 신원조회가 결과가 나오면 인사위원회를 개최하려고 했으나 이미 지난 6일 열린 인사위원회에서 '정무부시장 임용 계획에 대한 심의'를 끝낸 상태라 별도의 인사위원회는 열리지 않는다.

'공고' 등 정무부시장 임명에 관련된 절차도 생략된다.

각 지방자치단체의 제도개선 요구에 따라 정부에서 지난 5월 '지방별정직 공무원 인사관리 규정'을 개정해 시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결국 김재혁 부시장 내정자는 대전시에서 주초에 경찰에 의뢰한 신원조회가 '적격'으로 나올 경우 오는 19일 별도의 취임식 없이 임명장을 수여받고 공식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문제는 내정 소식이 알려지자 야당 및 시민단체 뿐만 아니라 여권 내부에서도 우려가 나오고 있어 임기 내내 '가시밭길'이 우려된다는 점이다.

대전지역의 주요 정치인들은 김재혁 내정자의 낙마를 막기 위해 언론 및 각계를 상대로 혼신의 힘을 쏟아붓고 있다.

하지만 이들마저도 대전시의 '첫 대응'이 잘못됐다는 데 동의하며 뒤늦은 탄식을 하고 있다.

대전시에서 김재혁 내정자를 발표하며 '경제전문가'가 아닌 '경제전문가와의 네트워킹'을 강조해야 했는데 정보기관 경제 담당자를 경제전문가로 소개한 자체가 외부의 비판을 자초했다는 것이다.

이제 공은 김재혁 내정자에게로 넘어갔다.

허태정 대전시장의 두 번째 정무부시장으로서 임무를 수행하기 전에 본인 스스로 자신을 대변해 임명장을 받는 일주일 뒤에는 분위기를 반전시켜야 하기 때문이다.

김재혁 내정자가 스스로를 위해 적극적으로 대응해 반전 분위기를 만들어 낼 수 있는지가 중요한 이유는 그 능력치가 바로 허태정 대전시장을 보좌하는 한계치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