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정의당 대전시당, 아베 도발 규탄

기사승인 2019.08.14  09:07:48

공유
default_news_ad1
   
 

 

전쟁범죄 사죄·배상, 한일군사협정 파기 촉구 비상행동을 진행하고 있는 정의당 대전시당이 홍보차량을 이용해 대전 전역을 돌며 집중 정당연설회에 나섰다.

정의당은 13일 오전 10시 강제징용노동자상 제막식을 시작으로 시청역-충남대-복합터미널-타임월드 등에서 정당연설회를 이어갔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영상을 통해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올해, 일본이 침략전쟁을 반성하고 식민지 시대 과오를 되돌아보면서 한일관계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경제를 좌우할 반도체 핵심부품들을 무기로 파렴치한 제2의 침략전쟁을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일본의 경제침략은 매우 오랫동안 준비된 전략적 도발"이라며 “군국주의 부활을 노리는 일본에 맞서서 우리는 더욱 더 단단하게 국민의 마음을 모아야 위기를 극복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 나가야한다, 이번 기회를 대한민국 경제의 체질을 개선하고 공정경제, 혁신경제의 주춧돌을 놓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의당은 광복 74주년을 맞는 15일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촛불문화제에 앞서 전체 지도부와 당원이 참여하는 정당연설회를 개최해 집중행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