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경고처분 받은 교장, 사실상 승진시켜"

기사승인 2019.08.19  14:28:10

공유
default_news_ad1

- 전교조대전지부, 문정중 K 교장 본청 과장 임명에 철회 요청

대전시교육청 특별감사에서 경고 처분을 받은 문정중학교 K교장이 최근 인사에서 본청 학생생활교육과장으로 임명되자 전교조에서 반발하고 나섰다.

전교조대전지부는 19일 대전시교육청의 9월 1일자 인사에 대한 논평을 통해 K 교장의 임명을 당장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대전시교육청에서 학교장 갑질 및 배움터지킴이 부당해촉, 구시대적 두발․복장 규제, 편법 선거운동 등 여러 가지 사안으로 심각한 물의를 빚은 인물을 요직에 않혔다며 조목조목 비판했다.

이들은 K 교장이 지난 2018년 4월, 배움터 지킴이 3명을 특별한 과오나 합리적 사유없이 갑자기 해촉했다고 지적하 뒤 부당해촉을 당한 A 씨가 교육청에 민원제기를 했으나 '이의제기도 학교장에게 하라'는 무성의한 답변을 받은 사실도 소개했다.

이어 "A씨는 너무도 억울해 국가인권위원회에 인권침해 진정을 내는 한편, 대전지방법원에 부당해촉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고 작년 11월말 국가인권위원회는 K 교장에게 인권교육 이수 명령을 내렸으며 법원은 올해 7월 30일, 원고인 A씨의 정신적 피해 사실을 인정하는 판결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한편, 전교조대전지부는 지난 해 5월  K 교장에 대한 특별감사를 요구했고 교육청은 K 교장에게 배움터 지킴이 부당해촉과 관련하여 ‘경고’ 처분을 내렸다.

전교조는 "당시 류춘열 감사관은 '경고 처분을 받았으므로 정기 인사에서 불이익이 있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지만 설 교육감은 이번에 학생생활교육과장으로 사실상 ‘승진’을 시켰다"고 꼬집었다.

이어 "K 교장은 부당해촉 이전 배움터 지킴이 B씨에게 ‘이삿짐 사역(使役)’을 시키기도 하였다. B씨는 '교장은 내가 자처한 일이라고 해명했다던데, 그 얘기 듣고 진짜 분노가 치밀었다'고 말한 바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게다가 K 교장은 화장을 한 아이들에게 일명 ‘빽빽이 반성문’을 강요하는 등, 권위주의적이고 비민주적인 두발․복장 규제로 물의를 빚기도 했다"며 설동호 교육감에게 "당장 임명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