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안희정 전 지사 유죄 확정

기사승인 2019.09.09  10:29:52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당 "전형적인 권력형 성범죄의 주인공"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유죄가 확정됐다.

대법원 2부(주심 김상환 대법관)는 9일 오전 10시,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혐의 등으로 기소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상고심에서 징역 3년6개월을 선고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

안희정 전 지사의 유죄가 확정되자 야당은 민주당을 비판하고 나섰다.

한국당 충남도당은 '안희정 전 지사 유죄 확정, 민주당은 석고대죄하라'는 성명서를 통해 "권력자의 파렴치한 이중 행각과 강압적 성폭행이 엄격한 법의 잣대에 의해 단죄되었음을 진심으로 환영한다. 당연한 결과이며 모든 것이 사필귀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앞에서는 민주주의 사도인양 온갖 위세를 떨던 안 전 지사가 뒤로는 여비서의 인권을 무참히 유린했던 추악한 두 얼굴의 야누스였다니 충격을 넘어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또한 "대권까지 꿈꿨던 민주당의 거물급 도지사의 실체는 막강한 영향력과 권세를 악용해 부하직원을 마구잡이로 짓밟은 전형적인 권력형 성범죄의 주인공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며 "하나 둘씩 드러나는 진실 앞에서도 모르쇠 발뺌하며 피해자를 끝까지 우롱했던 그의 기만적 행태는 쉽게 용서받기 힘들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국당 충남도당은 "민주당은 이제라도 자당 전직 지사의 추악한 일탈로 초래된 메가톤급 혼란에 대해 제대로  사죄해야 한다"며 "재빨리 꼬리를 자르며 제 아무리 무관한 척 행세해도 도민들은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우리는 야반도주로 쑥대밭이 된 충남도정과 씻을 수 없는 상처에 망연자실했던 도민들을 결코 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개인의 인격을 말살하는 업무상 위력에 의한 일방적 성범죄에 관용이란 있을 수 없다"며 "이번 판결이 우리 사회 저변에 만연해 있는 권력형 성범죄를 발본색원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