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티즌 인수기업 '신세계' 유력

기사승인 2019.10.16  11:50:23

공유
default_news_ad1

- 허태정 시장 "10월 중 MOU 체결, 연내 투자유치 마무리"

   
 

 

대전시티즌 인수기업으로 '신세계'가 유력하게 떠오르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6일 오전 11시 20분 대전시청 기자실을 방문해 "대기업과 실무적 접촉을 통해서 연고지 문제, 정상화 방안 등 실무협의를 진행하고 있고 큰 틀의 합의 내용은 대전 연고를 둔 기업구단으로 전환에 대한 합의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대기업에서 대전시티즌 운영에 관심을 갖고 협의 중"이라며 "빠르면 10월 중에 MOU를 체결하고 연내에 협약을 완료할 수 있도록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협의가) 성공된다면 대전에 연고를 둔 기업구단이 새롭게 출발할 것"이라며 "집중적인 투자로 좋은 성적을 낼 것이고 시민들의 사랑을 받는 방안도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허태정 시장은 '기업이 신세계냐?'는 질문에 "기업 이름을 말씀드릴 수 없는 것이 행정 절차 등을 거쳐 어느 정도 합의가 될 때까지는 기업에서 공개를 부담스러워 한다, MOU 체결 전까지는 (비공개에 대한) 간곡한 부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허태정 시장은 기업유치와 관련 대전시티즌과도 충분히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세부 논의 과정에서는 선수 문제부터 시작해 스텝 진영에 관한 문제, 시설 사용에 관한 문제 등 굉장히 섬세한 과정이 남아있다"며 "최용규 대전시티즌 대표이사도 논의 과정에 참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신세계는 엑스포 과학공원 부지에 신세계 사이언스 콤플렉스 사업을 진행하는 등 대전에 대규모 투자를 진행 중이어서 유력한 인수기업으로 관측되고 있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