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추락한 언론 신뢰도, 저널리즘에 충실해야 극복 가능”

기사승인 2019.10.17  09:15:41

공유
default_news_ad1
   
 

 

사단법인 대전언론문화연구원(이사장 임도혁)은 16일 오전 10시 대전세종연구원 3층 소회의실에서 ‘유튜브와 가짜뉴스의 시대, 저널리즘의 생존전략’이란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양선희 대전대학교 글로벌문화콘텐츠학과 교수가 주제를 발표했다. 김선미 칼럼니스트의 사회로 류호진 59초TV 대표, 이기동 대전·충남민언련 사무국장, 정찬욱 한국기자협회 부회장, 최순희 배재대학교 교양교육부 교수가 패널로 참여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양선희 대전대 교수는 발제를 통해 “최근 유튜브가 엔터테인먼트에서 뉴스에 이르기까지 한국인의 일상을 평정했다”고 전제한 뒤 “이 과정에서 나온 가짜뉴스는 사회갈등 유발, 언론의 신뢰도 하락 등 심각한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실과 검증이라는 언론 본연의 역할을 수행해 나간다면 저널리즘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해법을 제시했다. 또 “지역언론도 ‘유튜브 시대’라는 흐름을 외면할 수 없다”며 “각자 유튜브를 활용한 지속 가능한 모델을 도출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토론자로 나선 류호진 59초TV 대표는 “지역신문에게 동영상은 생소하겠지만 이는 오히려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취재 현장에서 살아있는 영상을 포착하면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기동 대전충남민언련 사무국장은 “변화하는 미디어 환경에 적극 대응하면서 자신이 잘 할 수 있는 컨텐츠 생산을 통해 지역 시청자 및 독자들과 소통하는 데 노력해달라”고 주문했다.

정찬욱 한국기자협회 부회장은 “유튜브 등의 가짜뉴스는 기존 언론의 정파성에도 원인이 있다”고 진단하고 “팩트체크와 함께 수용자의 미디어 리터러시(미디어 이해 교육)도 활발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순희 배재대학교 교양교육부 교수는 “언론에 대한 불신이 거짓 뉴스를 생산하는 원동력이다, 기존 뉴스매체가 살아남기 위해서는 공적 가치 또는 저널리즘 원칙에 더욱 충실해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