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교육청 청렴도 '꼴찌'

기사승인 2019.12.09  16:06:21

공유
default_news_ad1

- 전교조, 청렴도 제고위한 시민감사위 구성 제안

대전시교육청이 국민권익위원회 공공기관 평가에서 최하위를 기록하자 전교조에서 청렴도 제고를 위한 시민감사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

대전시교육청은 국민권익위 공공기관 평가에서 4년 연속 최하위를 기록했다.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중 종합청렴도에서 최하위인 4등급을 받은 대전시교육청은 외, 내부 청렴도 또한 최하위인 5등급을 받았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9일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대전시교육청은 청렴도 순위가 바닥을 헤매자 작년에 외부 전문가에서 '청렴 성공 프로젝트' 컨설팅을 의뢰했지만 백약이 무효"라고 비판했다.

청렴 및 반부패 위협 요인이 제거되지 못했기 때문에 정렴 성공 프로젝트는 번번이 고배를 마셨다고 진단했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그 이유에 대해 ▲'윗물'이 맑지 못하다 ▲연고 및 온정에 치우친 전근대적 조직 문화가 고질병 ▲부패 사건에 대한 온정주의적 처벌 관행 ▲현장교사를 홀대하고 교원노조를 적대시하는 풍토 등으로 꼽았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대전시교육청이 국민권익위원회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1등급을 받으려면 뼈를 깎는 체질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여기저기 행사만 뛰는 교육감, 승진에 눈이 멀어 줄 대기에만 바쁜 일부 교육청 관료, 전근대적 제왕 리더십에 취해 갑질을 일삼는 일부 학교장... 그들이 달라지지 않으면 그 어떠한 처방전도 효과를 발휘할 수 없다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전교조 대전지부는 대전시교육청의 낮은 청렴도 제고를 위한 새로운 시민감사위원회 구성을 제안하고 이를 위한 세미나를 오는 10일 대전NGO지원센터에서 개최한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