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배재대, 장학금 받고 해외로~

기사승인 2020.01.03  10:39:38

공유
default_news_ad1
   
 

 

“지난 크리스마스는 체코 프라하에서 선배‧동기들과 보냈어요. 유럽 여러 나라 유치원에서 선진화된 유아교육을 배우고 돌아왔습니다.”

배재대학교 유아교육과 학생 4명은 잊지 못할 2019년 성탄절을 보냈다. 배재대 대외협력처 주관 ‘도전 글로벌 배낭여행’에 응모해 유럽의 유아교육 현장을 돌아봤다. 이 프로그램은 전공과 연계해 학습여행을 떠나는 전공 심화과정이다. 

유아교육과 학생들은 2학기 기말고사가 끝나자마자 비행기에 몸을 싣고 이탈리아, 체코, 독일 등 3개국 유치원 관련 시설을 탐방했다. 이들은 ‘최초의 어린이집’인 이탈리아 카사 데이 밤비니, 독일 어린이 박물관 등 탐방기를 접목한 유아교육 보고서를 준비하며 알찬 방학을 보내고 있다.

배재대학교(총장 김선재)가 방학 중 다양한 해외체류‧교류 프로그램으로 학생 만족도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이번 겨울방학 중 학생 232명(외국인 유학생 포함)이 장학금을 받고 해외에서 공부하거나 국내여행을 떠난다.

가장 대표적인 프로그램은 ‘교환학생 프로그램’이다. 미국, 중국, 일본, 멕시코 등 자매대학에 79명이 파견돼 정규수업을 수강해 학점을 인정받아 글로벌 인재로 성장한다. 이 프로그램은 항공운항과를 비롯한 여러 학과 학생들이 응모하고 있다.

2013년부터 시작된 ‘도전 글로벌 배낭여행’은 학생들에게 가장 인기가 높다. 3명 이상 팀이 전공 연계 학습여행을 설계하고 이행하는 게 장점이다. 무엇보다 학습 동기부여와 기대효과‧구체성을 바탕으로 선정돼 경쟁률도 치열하다.

외국인 유학생과 함께 여행을 떠나는 ‘크로스 월드 & 크로스 컨트리’도 인기다. 크로스 월드는 유학생의 고국 방문에 한국 학생이 동반해 자국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크로스 컨트리는 반대로 유학생에게 가장 한국적인 곳을 찾아 한국을 알린다. 이번에도 학생 23명은 베트남이나 경북 경주 등을 여행하며 우정을 쌓을 예정이다.

베트남 친구의 고국 방문에 동행하는 김은비(관광리조트경영학과 2) 학생은 “베트남 친구 집에 간다는 것 자체가 설렘으로 다가오고 있다”며 “베트남에서 불고 있는 ‘박항서 신드롬’도 몸소 체험하며 관광산업 방향도 눈여겨 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중국 하얼빈과 웨이팡에서 단기 연수를 진행해 어학실력과 문화탐방을 이어간다. 대학일자리본부도 일본 도쿄 취업연계체험 연수로 해외취업 동기를 부여할 계획이다.

김선재 배재대 총장은 “방학은 공부를 쉬는 게 아니라 학기 중 배운 전공을 심화하는 기간”이라며 “호연지기를 실현하기 위해 세계 곳곳에 뻗어가는 배재대 학생들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한편, 해외체류‧교류 프로그램에 참여한 학생들은 프로그램별로 학점 또는 여행 경비 장학금 혜택을 받는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