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구청에서 의혹 해소하라"

기사승인 2020.01.17  11:39:04

공유
default_news_ad1

- 서구의회ㆍ환경단체 등 서구 자원재활용품 처리 지적

대전서구청의 자원재활용품 처리 문제에 대해 서구의회와 환경단체 등에서 이를 비판하며 감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대전서구의회 도시건설위원회 최 규 위원장(민주당, 변동·괴정동·가장동·내동)은 17일 오전 통화에서 "대전 서구의회 차원에서 회기 중에 현장 방문을 통해 사실 관계를 꼭 확인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 규 위원장은 "그동안 잡음이 끊이지 않아 의회에서도 우려스러운 점이 많았다"며 "또 다시 이런 일로 의문점이 제기 돼 더 이상 상임위에서도 이 문제를 묵과하거나 집행부의 의견만 수렴할 수는 없다"고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김정동 사무처장은 '서구청 책임론'을 제기했다.

김정동 사무처장은 "서구청에서 당연히 의혹 해소가 필요하다"며 "직접적으로 현장을 방문해 서구에서 책임지고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환경운동단체에서는 감사 필요성을 제기했다.

대전환경운동연합 이경호 사무처장은 "대전시 재활용 업체에 대한 전수 조사와 (서구청 용역을 맡은) 해당 업체의 허가 과정 등에 대한 감사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이경호 처장은 "플라스틱 등의 쓰레기에 대한 인식의 변화가 있는데 서구청 행정에서 분리배출 시스템에 구멍이 나 있는 것은 조속히 시정이 필요해 보인다"며 "제대로 된 재활용 행정으로 정상화를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대전 서구에서 수집된 재활용품이 선별 처리되지 않고 사업장 폐기물과 함께 혼합해서 파쇄되고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지만 해당 업체는 사실확인을 위한 현장 방문 취재를 거부하고 나서 파문이 이어지고 있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