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직권 남용한 권력형 비리다"

기사승인 2020.01.28  14:14:51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여성가족원 부적절 강좌 개설.. 남편에게 예산 청탁?

부적절한 강좌 개설로 비판을 받고있는 대전여성가족원에 예산편성과 관련한 청탁이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전여성가족원의 강사 모집에 합격했다가 수강생들의 무더기 등록 취소로 폐강된 과목의 강사라고 밝힌 A 씨는 28일 감사원 제출한 진정서를 통해 자신의 강좌가 폐강되고 B 씨의 강좌가 예정에 없던 '심화반'까지 운영된 것은 특혜라고 주장했다.

진정인 A 씨는 진정서에 "B 씨에게 특혜가 이뤄진 배경에 대전시 고위공무원인 K  씨의 입김이 있었다는 사실에 분노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대전시에 확인 결과 K 씨는 지난 연말 퇴직했으며 퇴직 직전까지 대전시 예산관련 부서 담당자로 재직했다.

A 씨는 "B 씨가 여성가족원에 강사료 인상을 요구했으나 여성가족원에서 '예산상 안 된다'고 하자 '대전시에 근무하는 남편에게 얘기해서 예산을 따올테니 (강사료를) 인상해 달라'는 재요청과 함께 여성가족원과 B 씨 사이에 강사료 인상에 관해 결탁하게 된다"고 밝혔다.

이후 대전시 예산관련 부서에 근무하던  B 씨의 남편 K 씨가 강사료 인상에 대해 협의를 한 다음 예산을 편성해 강사료 인상이 사실화 돼 집행됐다는 게 A 씨 주장의 핵심이다.

A 씨는 "이와 관련 일부 관계자는 K 씨가 여성가족원에 전화를 해 '왜 그것밖에 올려주지 못하냐'는 등 개입한 사실이 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고 말했다.

A 씨는 이와 관련한 녹취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이들은 서로 공모와 작당 등에 따라 수강생 모집부터 강사 채용을 거쳐 폐강에 이르기까지 부패 행위를 저지르다 못해 결탁과 청탁 등을 통해 예산편성부터 집행까지 자기들 마음데로 쥐락펴락하는 등 불법 행위를 자행한 사실이 명백하다"고 비판했다.

또한 "이와 같이 어처구니 없는 경우는 특혜, 부정청탁 등을 떠나 직권을 남용한 권력형 비리임에 틀림이 없다할 것"이라며 "서로 얽히고 설켜 짜고치는 고스톱을 치다보니 위법행위에 의한 대형 권력형 비리 사건이 발생하게 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끝으로 "진정인의 고충과 인권 등 건강을 고려해서라도 조속한 시일내에 감찰에 착수해 억울함을 해소기켜 주기 바란다"며 "대한민국 감사원에 걸맞는 조치를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