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 코로나 바이러스 차단 총력

기사승인 2020.02.05  14:47:06

공유
default_news_ad1
   
 

 

대전시가 5일 오전 대중교통시설과 노인복지시설에 대한 현장점검을 벌이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에 팔을 걷고 나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제적인 확산과 국내 확진자가 증가추세를 보이는 만큼 허태정 대전시장이 분야별로 현장을 직접 찾아다니며 방역실태를 점검하는 등 바이러스 유입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날 오전 출근길을 이용해 시민의 발이 되고 있는 도시철도 반석역을 방문, 방역실태를 점검하고 현장 종사자들의 애로사항을 들었다.

허태정 시장은 이날 현장 종사자들과 전동차 내부의 손잡이와 의자 등을 소독하는 등 방역활동도 함께 했다.

허태정 시장은 반석역에 이어 충대농대 시내버스 기점지를 찾아 대전시내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과 버스기사 등 10여 명의 운수종사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애로사항을 들으며 격려했다.

이 자리에서 허태정 시장은 “대전시민의 안전을 책임진다는 마음으로 방역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대전시는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많은 만큼 감염우려 등 시민불안이 상존할 수 있는 운수업체와 종사자에 대한 방역물품도 지원할 예정이다.

대전시는 버스와 택시, 도시철도 등 1일 수십만 명이 이용하는 대중교통수단 종사자가 방역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해 감염방지와 안전운행을 도모하고, 손소독제와 방역소독약도 지원한다.

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잠복기를 감안해 10일 동안 버스, 택시 등 운수업체 종사자가 착용하고 종사할 수 있도록 마스크 12만여 매를 지원하고 손소독제도 1만여 개를 지원해 차량에 비치하도록 할 예정이다.

그동안 대전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시민생활과 밀접한 공공교통수단에 대한 선제적 예방조치를 취하는 등 시정 전 영역에 대한 예방활동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시내버스 손잡이와 의자 등에 대한 소독과 타슈, 도시철도 전동차 객실과 손잡이, 에스컬레이터 등 이용객의 손길이 닿는 부분에 대한 집중적인 소독활동과 함께 시민 예방수칙 홍보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허태정 시장은 이날 버스기점지 방문에 이어 서구 유등노인복지관을 찾아 관계자들을 격려한 뒤, 시설을 점검하고 마스크 전달과 철저한 감염 차단 대책을 주문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세계적으로 퍼지며 국제 비상사태로 선포되는 등 확산일로에 있다”며 “우리시도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만큼 시민 여러분께서도 외출 후 손 씻기 등 개인 위생관리에 최선을 다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