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유성복합터미널 사태 '점입가경'

기사승인 2020.02.11  17:31:43

공유
default_news_ad1

- 투자자들 공동대표 상대로 고소장 제출.. 가처분은 진행 중

유성복합여객터미널사업(이하 '유성터미널사업') 투자자간 감정싸움이 결국 법정으로 옮겨졌다.

소식통에 따르면 유성터미널사업의 투자자인 권 모 씨, 조 모 씨, 오 모 씨 등은 최근 사업 시행사인 KPIH의 공동대표인 김 모 씨와 송 모 씨를 강제집행면탈죄와 사기 및 불법선분양 혐의 등으로 고소장을 제출했으며 지난 10일 경찰에 관련 자료를 제출하고 고소인 조사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법원에서는 공동대표인 김 모 씨에 대한 '직무집행정지가처분'에 대한 심리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대해 KPIH 측에서는 11일 이사회를 개최해 조 모 씨 등 2명을 이사에서 해임하는 등 양측이 강경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

권 모 씨 등은 경찰에 제출한 고소장을 통해 "피고소인들의 범죄행위는 국가의 사법정의를 비웃고 농락하는 행위일 뿐만 아니라, 고소인들의 피해가 막대하고 피고소인들의 죄질이 불량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전시민 전체의 공익사업인 유성터미널건립사업에 부정적 영향이 큰 점과 수사기관의 불법선분양에 대한 수사와 관련 적극적으로 증거를 인멸하고 은폐한 점 등을 참작해 속히 구속 수사해 사법정의를 바로 세워달라"고 요청했다.

KPIH 공동대표인 송 모 씨는 "상대방에서 내용을 잘못 파악하고 고소했다"며 "법무법인을 통해 선임계를 내고 고소장 내용을 파악해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송 모 씨는 '불법선분양 증거인멸'에 대해 "소설가냐? 뭐를 인멸했다는 거냐? 무슨 말인지를 모르겠다"며 "저를 사기꾼처럼 보이게 하기 위해 고소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한 "명백하게 사업을 방해하고 있는 조 모 씨 등 2명을 오늘 이사회를 열어서 해임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또 다른 투자자가 조 모 씨를 불법선분양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으나 경찰에서는 '일부를 변제해 고소가 성립되지 않는다'며 소장을 반려했다.

한편, 대전시와 대전도시공사에서는 이번 사태와 관련 '곤혹스럽다'는 입장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내부 다툼 문제는 당사자 간에 해결해야할 문제"라며 "PF 등 사업이 진행되는 것은 정상적으로 추진되는 걸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전도시공사와 KPIH 측에서 나름대로 노력하고 있다"며 "사업이 정상 추진되야한다는 대전시 의견도 전달했다"고 강조했다.

대전도시공사 관계자는 "주주 구성원간 법적인 문제라 저희가 개입해 상황을 정리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라며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