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선관위, 민주당 A 후보 측 조사

기사승인 2020.02.24  14:00:42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전선거운동 혐의.. 월급 식으로 100만 원 지급

선관위에서 민주당의 대전지역 A 예비후보 측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소식통에 따르면 선관위에서는 지난 해 민주당 총선 출마 예정자인 A 예비후보의 사무소 개설 등을 도와주고 돈을 받은 B 씨를 이달 초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A 예비후보는 총선 출마를 위해 전 직장을 그만두고 대전에 사무실을 물색하던 시기에 지인으로부터 B 씨를 소개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 조사를 받은 B 씨는 "사무실 개설 등 운영을 도와주고 대가로 100만 원을 받은 것"이라며 "전혀 문제될 게 없다"고 항변했다.

하지만 A 예비후보의 경우 전 직장을 그만둔 뒤 각종 언론에서 그의 총선 출마를 기정사실화하고 관련 기사가 쏟아지던 시기라 공직선거법 위반 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주 관련 사실에 대해 "모르겠다"고 대답했던 A 예비후보의 입장을 다시 듣기위해 연락을 시도했으나 휴대폰이 꺼져 있어 답변을 들을 수 없었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