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인도·차도·주차장에 쌓인 대형폐기물

기사승인 2020.02.25  15:34:39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 서구지역 아파트 폐기물 방치.. 주민 불편 악순환

   
25일 오전, 서구 한우리아파트
   
25일 오전, 서구 샘머리 아파트

 

대전 서구에서 생활폐기물 불법투기에 대한 특별 단속에 들어갔지만 정상적으로 스티커를 구입해 배출한 대형폐기물이 제대로 수거되지 않아 원성이 높아지고 있다. ·

25일 오전, 대전 서구의 대형 아파트 단지 곳곳에서는 제대로 수거되지 않은 대형폐기물이 인도 및 차도에 방치된 것도 모자라 주차장에도 쌓여있어 주민들이 불편함을 호소했다.

샘머리 아파트 주민 A 씨는 "대형폐기물이 제때 수거가 되지 않아 미관상 좋지 않을 뿐더러 아이들이 보행에도 위험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A 씨는 "주기적으로 수거가 되면 저렇게 길거리나 주차장에 쌓여있지 않을 텐데 왜 제대로 수거가 안 되는지 모르겠다"며 "배출된 가구 등을 보면 지난달에 스티커를 붙여서 내 놓은 것도 있다"고 말했다.

대전 서구지역의 대형폐기물이 제대로 수거되지 않는 이유는 대행업체의 폐기물 처리에 한계가 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대전 서구의 자원재활용품·생활대형폐기물 처리 대행업체가 위치한 청주시 서원구청 건설과에서는 지난 21일 A 업체를 '국토의계획및이용에관한법률'과 '공유수면관리및매립에관한법률 위반'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서원구청 관계자는 고발 이유에 대해 "당초 고철 적재와 관련해서 허가를 득한 뒤 목적 외에 사용해서 두 차례 시정명령을 내렸는데도 시정되지 않아 고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폐기물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에서는 A 업체의 폐기물 처리 현황을 알아보기 위해 업체 방문을 시도했으나 진입을 막는 바람에 제대로 된 현황파악조차 하지 못했으며 이와 관련 과태료를 부과한 상태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