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통합당 유성을 후보에 김소연

기사승인 2020.03.17  18:41:41

공유
default_news_ad1

- 육동일 예비후보 '중대 결심' 경고.. 혼란 이어져

   
 

 

미래통합당이 유성을 총선 후보에 김소연 전 시의원을 공천하자 육동일 예비후보가 반발하고 나섰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17일 오후, 대전 유성구을에 경선에서 승리한 김소연 전 의원이 후보로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당초 3자 경선에서 1, 2위를 차지만 신용현 국회의원과 김소연 전 시의원 간에 결선 여론조사가 17일 부터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신용현 의원의 셀프 탈당을 문제삼은 법원 판결에 따라 김소연 전 의원을 후보로 확정한 것으로 보인다.

이석연 통합당 공관위 부위원장은 "우리 정당법에 둘 이상 당적을 보유할 수 없다고 돼 있다. 이중 당적은 배제된다"며 "이런 상황을 고려해 김 후보를 단수추천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통합당에서 김소연 전 시의원으로 공천을 확정하자 재 경선을 요구했던 육동일 예비후보는 '중대 결심'을 내비쳤다.

신용현 의원의 당적 문제가 논란이 되자 육동일 예비후보는 "3자 경선 결과가 원천무효니 절대 수용할 수 없어 재 경선을 요청한다"고 밝혔던 육동일 예비후보는 중앙당 결정에 반발하고 나섰다.

육동일 예비후보는 "이런 불공정 경선에 아연실색하고 보이지 않는 손에 치가 떨린다"며 "중앙당에 직접 재심을 요청했다, 측근들과 상의해 중대결심을 하겠다"고 반발했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