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유성복합터미널 사업 무산 '확실시'

기사승인 2020.04.03  12:55:32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도시공사·대전시 "더 이상의 연장은 없다" 입장 명확

   
유성복합터미널 사업부지 전경.

 

유성복합터미널 개발사업이 무산 위기에 처했다.

사업시행자인 (주)KPIH에서 지난 1일 현대엔지니어링(주)와 도급계약을 체결해 사업이 정상추진 되는 듯 했으나 대전도시공사와 대전시에서는 더 이상 기다려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대전도시공사에서는 이미 지난달 23일 (주)KPIH에 보낸 공문을 통해 'PF가 성사되지 않을 경우 기한 등의 변경 협약은 불가하며 토지매매 계약을 해제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기존에 양측이 약속했던 PF 성사 기한은 4월 10일이다.

이에 대해 (주)KPIH 측에서는 "(주)KPIH는 유성복합터미널의 안정적 착공을 위해 각종 인허가를 득하고 설계, 분양, MD 구성 등을 위한 업무를 진행했지만 일부 주주의 선분양 등 불법과 함께 비호 세력들의 방해가 있어 사업이 늦어졌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비호 세력, 즉 사업방해 세력에는 민주당 고위 관계자 및 대전시장의 측근도 있었다"며 "결국 일부 주주의 불법과 막대한 이익을 보려는 일부 주주와 그 동조 세력들의 방해만 없었다면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은 지난해에 이미 착공에 들어갔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코로나19라는 생각지도 못한 사태로 금융이 경색된 가운데 국내 굴지의 회사와 협약을 통해 사업자금을 융통하기로 했는데도 불구하고 대전시에서 기존의 기한만 주장한다면 사업 무산 시 모든 책임은 대전도시공사와 대전시에서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대전도시공사와 대전시에서는 "원칙대로 간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대전도시공사 관계자는 "(주)KPIH 및 대전시와 관련 내용에 대해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지만 대전시의 입장은 명확하다.

대전시 고위관계자는 3일 "재공모는 없다, 원칙대로 간다"며 "4월 10일까지 PF가 성사되지 않으면 공영개발로 갈 것이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이 너무나 많은 시간을 끌어왔다, 14일의 최고기간을 거쳐 계약을 해지할 것"이라며 "대전도시공사에서 토지 대금을 돌려주고 공영개발로 간다"고 거듭 '추가 시간'은 주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대전시에서는 사업 성공을 위해서는 기한 내에 (주)KPIH에서 PF를 성사시키거나 기존에 자금이 준비됐던 KB증권을 설득해 사업에 참여하면 될 것이라고 여지를 남겨뒀다.

하지만 KB증권이 다시 사업에 참여하는 건 쉽지 않아 보이며 기한 내에 PF를 성사시키는 것도 쉽지 않아 보인다.

(주)KPIH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금융 경색이 장기화 될 것으로 보고 최소 '4개월'의 기한이 더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현대엔지니어링에서 오는 23일까지 토지대금 594억 원을 대환하고 PF도 최대한 빨리 성사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이지만 그렇다고 기존의 약속시한을 지키기는 불가능에 가깝다.

결국 대전도시공사와 대전시에서는 4월 10일까지 PF가 성사되지 않으면 최고기간 2주일이 지난 뒤 계약파기를 선언할 예정으로 지루하게 끌어왔던 유성복합터미널의 민간 개발사업은 막을 내리게 될 전망이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