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민주당이 주권자를 배신하는 행위"

기사승인 2020.04.28  09:53:43

공유
default_news_ad1

- 이나영 업무추진비 사건.. 정치권 및 시민단체까지 비난

   
이나영 동구의회 의장

이나영 동구의회 의장이 업무추진비 전용 문제를 거짓말로 일관하고 민주당은 말까지 바꿔가며 조사를 하지 않자 야당은 물론 여당 및 시민단체까지 이를 비난하고 나섰다.

이나영 동구의회 의장은 최근 업무추진비 사용과 관련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민주당 대전시당에 전달했고 민주당은 이를 문제삼지 않기로 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야당인 통합당은 물론 민주당 소속의 전직 기초의원, 시민단체까지 나서서 이나영 의장과 특히 민주당을 비난했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관계자는 "업무추진비는 사용 용도가 정해져 있는 것으로 위법 사용했다면, 반드시 의원 본인과 더불어 공천한 정당에서도 책임져야 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문제 제기에 대해서 해소가 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의회의 자체 조사는커녕 민주당조차 조사하지 않는다는 것은 시민들의 의혹이 더 부풀려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문제 제기에 조사조차 하지 않는다면, 제 식구 감싸기로 비추어질 수밖에 없으며 정당의 신뢰를 잃을 수 있다"며 비판했다.

이어 "지금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중요하게 생각해야 할 것은 의원의 징계 여부가 아닌 사실관계 확인 후 다시 이러한 의혹과 행위가 일어나지 않게 하는 제도 검토 및 보완"이라며 "민주당 대전시당의 미조사는 그래서 더 아쉽게 느껴진다"고 밝혔다.

민주당 소속의 전 기초의회 의원 A 씨는 "이솝우화에 욕심 많은 개가 고깃덩이를 물고 다리를 건너다 강물에 비친 개의 고기를 빼앗으려 짖던 모습이 떠오른다"고 꼬집었다.

A 씨는 "탐욕이 부른 과오를 겸허히 되돌아보아야 하지 않을까?"라며 "이러한 병폐를 숨겨준 회계담당 공무원 또한 분명한 책임을 지는 방향으로 관련 규정의 개정이 절실하단 생각"이라고 소감을 피력했다.

야당의 반발도 매섭다.

통합당 대전시당 박희조 수석대변인은 "지방권력에 이어 입법부까지 장악한 민주당에 의한 오만과 독선의 폐해가 서서히 현실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희조 수석대변인은 "민주당과 동구의회 의장이 업무추진비와 관련해 말을 바꾸고 꼬리 자르기에 나선다면 여론의 거센 역풍에 직면하게 될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어 "미래통합당은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 엄중한 심판을 받았지만 견제받지 않은 거대 권력의 횡포로 인해 민주주의가 훼손되는 일이 없도록 야당 본연의 책무를 더 철저히 수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합당 당원이라고 밝힌 동구 지역 주민 B 씨는 "대한민국 국민은 민주당에 정권과 함께 이번 총선에서 크나큰 권력을 맡겼는데 민주당 이나영 동구의장의 불법 업무추진비와 관련한 행태는 주권자를 배신하는 행위임에 지나지 않는다"고 힐난했다.

B 씨는 "화장실 갈 때 다르고, 나올 때 다르다더니, 이 경우와 무엇이 다른가"라며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할 수밖에 없다는 말을 이나영 의장을 몸소 실천한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적한 뒤 "저 혼자서 1인시위라도 하고 싶은 심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 소속의 이나영 동구의회 의장은 업무추진비 전용과 관련 취재가 시작되자 "책임지겠다"고 발언했다가 이후 "잘못이 없다"고 말을 바꿨으며 민주당 대전시당 또한 입장을 바꿔 비판을 자초하고 나섰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