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 vs 여성단체, 평행선

기사승인 2020.05.22  14:40:13

공유
default_news_ad1

- 여성가족국 신설 두고 이견 해소 안 돼

여성가족국 신설을 두고 대전시와 여성단체의 의견 대립이 이어지고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1일 여성단체 관계자들을 만나 여성가족국 신설에 협조해 줄 것을 요청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시는 여성계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여성가족국 신설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허태정 시장과 면담을 마친 여성단체 관계자는 "저희들이 발표한 입장에서 크게 달라진 게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번 면담에 대해 "성인지정책담당관을 신설한지 1년 조금 넘었는데 추진체계를 만들었으면 보완해서 부족한 것을 만들어야지 왜 금방 바꾸려고 하냐, 항의하러 방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대전시에 대안이 있냐고 했더니 양성평등담당관 얘기를 하더라, 하지만 실제적으로 작동이 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안 가본 길이라 신뢰를 하기가 어렵다"고 지적했다.

또한 "여성가족국을 만드는 일에 성인지정책담당과가 생기면서 영업하는 사업부서처럼 되는 문제제기를 했더니 각 국에 여성평등담당관을 두겠다고 하는데 지정이 되면 담당관들이 잘 할 수 있을가 우려가 된다"고 강조했다.

대전시는 지난 12일 여성가족국을 신설하는 조례를 입법 예고한 뒤 22일까지 각계의 의견을 청취하는 중이다.

한편, 대전시는 여성계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여성가족국 신설을 추진한다는 방침이어서 당분간 여성계의 반발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며 여성단체는 오는 25일 공식 입장을 다시 밝힐 예정이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