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민주당 당원 17명, 과태료 처분

기사승인 2020.06.02  17:04:36

공유
default_news_ad1

- 통합당 대전시당, 당사자들의 책임있는 행동 촉구

   
 

 

지난 4·15 총선 당시 운행중단선인 대전선에 무단 침입했던 민주당 소속 정치인들이 무더기로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철도사법경찰대 관계자는 2일 "당시 현장에 있던 17명 전원에게 과태료 25만 원을 발부했으며 의견제출기간에 납부하면 20%를 경감해 20만 원을 납부하면 된다"고 밝혔다.

지난 3월 23일 원도심에 지역구를 갖고 있는 민주당 소속 총선 후보 3명과 기초의원 및 당원들은 대전선에 무단침입해 '대전선에 도심공원을 조성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이들은 대전선이 폐선인 줄 알고 공약발표 장소로 정했으나 대전선의 경우 폐선이 아닌 운행중단선으로 당국의 허가를 받지 않고 출입하면 철도안전법에 의해 처벌을 받게 된다.

당시 여당 소속 정치인들의 법의식을 비판했던 통합당 대전시당 관계자는 "선출직 공인이 되겠다고 하는 분들이 사려깊지 못한 행동에 대해서 철도당국에서 철퇴를 내린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뒤늦게라도 당사자들은 책임감있는 행동이 뒤따라야 한다"며 "사과 또는 유감 표명이든 정치적 책임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면 좋겠다"고 촉구했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