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애물단지로 전락한 통합당 조사단

기사승인 2020.06.04  09:17:13

공유
default_news_ad1

○ 통합당 대전시당이 4월 총선이 끝난 뒤 만들었던 '4·15 국회의원 선거 실태조사단'이 애물단지로 전락.

당시 투표용지에 대한 증거보전 신청과 금권선거 의혹, 황운하 당선 무효 등 조사단 주장은 사실과 동떨어진 내용들이라 당 내부에서도 호응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특히 부정선거의 경우 후보 개개인별로 대법원에 재검표를 요구해 검증하면 되는 일인데도 누구 한 명 나서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통합당 스스로 부끄러워하는 분위기.

다만 일부 과격한 당원들은 SNS 등을 통해 부정선거를 아직도 주장하고 있지만 통합당 지도부에서는 이들과 말도 섞지 않겠다며 거들떠도 보지 않는 분위기.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