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탑립‧전민지구 특구개발사업, 예타 통과

기사승인 2020.06.16  11:55:03

공유
default_news_ad1
   
 

 

대전시는 유성구 탑립동 및 전민동에서 추진 중인 탑립‧전민지구 특구개발사업이 행정안전부의 타당성 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16일 대전시에 따르면 행정안전부 산하 지방공기업평가원에서 탑립‧전민지구 특구개발사업에 대한 타당성을 검토한 결과 ‘타당성 양호’로 분석됐다.

이 사업은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연구개발(R&D)성과 사업화를 위한 기업 및 산업용지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개발 사업으로 대전도시공사에서 공영개발방식으로 5,100억 원을 투입해 93만 9,000m2 규모의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탑립‧전민지구 특구개발사업이 타당성 검토를 통과함에 따라 시는 올해 하반기 시의회 의결을 거쳐 2023년까지 특구개발계획 승인 및 개발제한구역 해제 등 행정절차를 마치고, 보상에 착수해 2024년부터 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탑립‧전민지구를 대덕연구단지의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를 사업화할 수 있는 거점지구로 조성하고, 관련 첨단산업업종 기업을 유치해 미래산업 수요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