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박영순 의원, 첫 지역예산 확보

기사승인 2020.06.29  11:47:21

공유
default_news_ad1

- 동 주공3단지 노후시설 개선사업비 34억 5천만 원

박영순 국회의원이 21대 국회 등원 후 첫 지역 예산을 확보했다.

민주당 박영순 국회의원(대전 대덕·국토교통위원)은 29일, 대전 대덕구 법동 주공3단지아파트(1,488세대) 시설개선 사업예산 34억 5천만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법동 주공3단지 시설개선사업은 오는 7월부터 연말까지 추진될 예정이며 ▲ 유지보수공사 21억 6천만 원 ▲ LED등기구 교체 11억 9천만 원 ▲ 굴뚝 철거 및 보수 1억원 등 총 34억 5천만 원이 투입된다.

박영순 의원이 이번에 확보한 사업비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저소득층의 주거환경 개선과 주거복지 증진을 위해 지난 2009년부터 정부와 함께 매칭펀드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으로 박 의원이 LH를 설득해 올해 사업 대상지로 선정된 것이다.

박영순 의원실과 LH는 조만간 아파트 주민들을 상대로 수요조사를 실시하고 사업추진 과정에 주민들의 의견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주민 간담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박영순 의원은 “법동 주공 3단지는 입주한 지 30년 된 노후 아파트여서 수많은 생활 불편 민원이 제기되어 왔지만 사업비를 확보하지 못해 주민들이 고통을 감내해왔다”며 “이번 사업비 확보로 주민들의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장기 공공임대주택 입주자의 삶의 질 향상 지원법에 따라 15년 경과된 국민임대주택 시설개선에도 정부의 재정 지원이 반드시 수반돼야 한다”며 “앞으로도 서민의 주거 안정 및 주거복지 확대를 위해 공공임대주택 환경개선에 지속적인 관심을 갖겠다”고 강조했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