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검찰, 대전시청 압수수색

기사승인 2020.07.16  16:42:04

공유
default_news_ad1

- 서구 도안지구 사업승인 관련 특혜 의혹

   
 

 

검찰이 대전시청을 압수수색 중이다.

대전지검 관계자는 16일 오후 "도안지구도시개발사업과 관련해 대전시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대전시청 14층의 도시계획상임기획단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으며 기획단 간부와 담당 직원 등 2명에 대해 컴퓨터 등 디지털 자료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안지구도시개발사업은 지난 해 3월 대전경실련에서 대전시의 특혜 의혹이 있다며 검찰에, 4월에는 토지주들이 경찰에 고발장을 제출한 사업이다.

당시 대전경실련과 토지주들은 고발장을 통해 생산녹지가 30%를 초과하고 있는데도 위법하게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된 점과 해당 토지주들의 재산권 침해로 A 회사가 특혜를 받았고 대전시의 개발 정보가 유출됐다고 주장했다.

또한 시청 주변에서는 '시청 간부가 상품권을 받았다' 또는 '도시계획위원회 위원이 연루됐
다'는 추측이 나돌기도 했으나 경찰에서는 혐의가 없다며 불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으며 검찰은 '문제가 있다'고 판단, 수사를 확대해 최근 A 회사 관계자를 구속한 바 있다.

검찰 관계자는 "조만간 발표할 게 있을 것"이란 반응을 보였으며 검찰은 수사를 7월 안에 마무리짓고 일괄 기소 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최근 지역에서는 A 회사에서 충남지역 시민단체 관계자를 간부로 영입해 대전시와 시민단체 등에 회사 입장을 설명하는 대관업무를 맡겼다는 소문이 돌았으나 이 관계자가 지난주에 구속된 A 회사 관계자인지는 검찰에서 확인을 해 주지 않고 있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