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장종태 청장, '솔로몬의 지혜' 내 놓을까

기사승인 2020.07.30  09:05:48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시가 생활쓰레기 민간위탁 문제로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장종태 서구청장이 해결책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생활쓰레기 민간위탁 문제는 450여 명의 대전도시공사 직원의 생계 뿐만 아니라 시민들과도 직결되는 문제로 정의당 대전시당에서도 대전시에 적극적인 해결책을 요구하고 있는 상태.

이에 20년도에 대전도시공사와의 계약기간이 끝나는 서구청에서 전국적인 수범사례가 될만한 해결책을 마련해 제시한다는 것.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