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도시철도, 경찰과 '불법촬영 점검 공조'

기사승인 2020.08.24  19:37:56

공유
default_news_ad1
   
 

 

대전도시철도는 24일, 대전동부경찰서와 함께 끊이지 않는 불법카메라 촬영 근절을 위해 대전역 여자화장실 4개소를 점검하고 불법촬영 예방을 위한 합동 캠페인을 펼쳤다고 밝혔다.

불법촬영 점검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참여자 전원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거리두기를 유지하면서 진행됐으며 카메라 탐지기를 이용하여 화장실 내 몰래카메라 설치여부를 점검했다.

대전동부경찰서 박종세 여성청소년과장은 “카메라가 소형화되고 지능화되어 가고 있지만 불법촬영은 중대 범죄이며 엄한 처벌을 받는다”며 “불법촬영을 근절하기 위해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불법촬영 점검한 후에는 불법촬영의 범죄성을 알리는 현수막을 게시하고 생활영역 내에 부착할 수 있는 범죄 예방스티커를 시민들에게 배부했다.

대전도시철도 안충걸 대전역장은 “대전도시철도 22개 전 역사에서 매일 불법카메라를 꼼꼼히 점검하고 있다”며 “경찰과 협력하여 시민들이 안심하고 도시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