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WTA 해체 진실 공방 가열

기사승인 2020.09.14  16:16:29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민의힘 대전시당, 자료 조속 공개 강력 촉구

대전시의 WTA 해체 추진을 둘러싼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14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대전시가 관련 자료를 조속히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앞서 염홍철 전 대전시장은 공개글을 통해 대전시 결정을 두둔했다.

먼저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대전시 말대로 WTA가 그동안 역할을 다했고 해체해야  할 이유가 정당한 절차를 거쳐 시민의 동의를 얻었다면 아쉬운 부분은 있어도 받아들여야 할 것이지만 거짓은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전시가 거짓으로 시민의 눈을 속여 다른 목적을 취하려 한다면 결단코 시민이 용서치 않을 것"이라며 "대전시의 거짓 의혹을 밝히기 위해 WTA 해체 이유로 든 다음 항목에 대한 명확한 자료를 조속히 공개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대전시당이 공개를 요구한 내용은 ▲WTA 연회비 납부내역 ▲탈퇴 신청 회원 명단과 기간 ▲WTA 사무국 전문성 부족 평가 근거 ▲전문가 그룹 실효성 의문 제기 의견서 등이다.

이들은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야당이기 때문에 무조건 대전시 행정을 반대하고 싶지는 않다"며 "오히려 야당으로서 대전시 발전을 위해 견제와 균형의 책임을 다하고자 할 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전시가 자료를 공개하지 않을 경우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시민과 함께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전시 거짓 의혹을 반드시 밝혀내고 바로잡을 것을 경고하는 바"라고 덧붙였다.

재임기간 8년간 WTA 의장을 역임한 염홍철 전 대전시장은 <중도일보>에 연재하는 글을 통해 대전시 결정을 '합리적 결단이라고 평가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염홍철 전 시장은 "WTA 회장을 8년 간 역임한 사람으로서 자기부정일수도 있지만, 이 시점에서 발전적 해체를 하는 것은 매몰비용을 줄이고, 새로운 국제협력 플랫폼을 구축할 기회를 마련한다는 점에서 타당성이 있다"고 두둔했다.

그는 "그 이유는, 운영이 잘되는 국제기구들의 공통점은 회원들이 지분을 가지고 기구 운영과 사업을 공동으로 결정하고 집행하는데 반해, WTA의 경우는 대전이 오너십을 가지고 단독 운영해 온 것이 이제 와서는 장점이 아니라 가장 큰 걸림돌이 되고 있는 것"이라며 "회원 도시와 더불어 혁신동력을 만드는데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사무국에서 회의 주제를 비롯하여 모든 것을 정하고 회원 도시들은 수동적으로 참여하기 때문에 회의 참여의 동기 부여가 미흡할 수밖에 없다"며 "뿐만 아니라 세계과학도시의 공동발전이라는 목표가 추상적이었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실천적 사업이 미흡하여 회원 도시의 실익을 담보할 수 있는 기능이 약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앞으로 현재 대전시에서 구상하고 있는 안정된 국제기구인 세계지방정부연합(UCLG)의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과학기술’이라는 특장을 일부 회원 도시와 공유할 수 있는, ‘과학포럼’창립 등 구체적 대책을 세워야 할 것"고 강조했다. 

한편, 대전시의회에서는 대전시의  WTA 해체 추진과 관련 의회 차원에서 잘, 잘못을 따진다는 계획이어서 앞으로 WTA 해체 논란은 더욱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다음은 국민의힘 대전시당 논평과 염홍철 전 대전시장의 글 전문.

<국민의힘 대전시당>

대전시는 WTA 해체 진실을 시민에게 사실대로 고하라

WTA해체를 제기했다던 WTA사무총장이 이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지고있다.
WTA사무총장은 자신이 해체를 제기한 것이 아니라 대전시로부터 WTA해체 결정 통보를 받았다고 언론에 밝혔다.

최근 14개 회원 탈퇴신청 급증 발표도 몇 년 동안 쌓여있던 탈퇴 신청서를 한꺼번에 처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탈퇴신청 급증 이유로 들고있는 연회비도 지난 10년간 걷은 사실이 없다는 WTA관계자 설명과 시의회 해산요구를 한 적 없다는 해당 시의원 주장, 감사원 기관경고에 대해 취소 통보를 받았다는 관계자 확인 등 대전시 거짓 의혹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대전시 말대로 WTA가 그동안 역할을 다했고 해체해야할 이유가 정당한 절차를 거쳐 시민의 동의를 얻었다면 아쉬운 부분은 있어도 받아들여야 할 것이다.
하지만 거짓은 안된다.

대전시가 거짓으로 시민의 눈을 속여 다른 목적을 취하려 한다면 결단코 시민이 용서치 않을 것이다.
이에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대전시의 거짓 의혹을 밝히기 위해 WTA해체 이유로 든 다음 항목에 대한 명확한 자료를 조속히 공개할 것을 대전시에게 강력히 촉구한다.

-WTA 연회비 부활한 시점과 연회비 납부내역
-WTA 연회비 부담을 이유로 탈퇴 신청한 회원 명단
-최근 14개 회원 탈퇴 신청한 기간
-WTA사무국 전문성 부족 평가 근거
-감사기관 지적 '기관주의' 내용(법외조직으로 운영비 지원, 공무원 파견 등) 및 감사기관 지적 철회여부
-대전시의회 해산 검토 요구 속기록 혹은 공문
-전문가 그룹 실효성 의문 제기 의견서, 회의록 혹은 공문

대전시가 자료를 공개하지 않을 경우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시민과 함께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전시 거짓 의혹을 반드시 밝혀내고 바로잡을 것을 경고하는 바이다.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야당이기 때문에 무조건 대전시 행정을 반대하고 싶지는 않다.
오히려 야당으로서 대전시 발전을 위해 견제와 균형의 책임을 다하고자 할 뿐이다.
WTA는 대전시가 제안했다는 과학위원회 기능을 20년이 넘도록 주도하고 실행해온 노하우가 쌓여있다.

대전시가 계획하고 있다는 세계지방정부연합 과학위원회 신설이 WTA가 해 온 아젠다와 무엇이 다른지도 모르겠다.
이처럼 오랜기간 축적해 온 대전시 자산을 하루아침에 내팽켜친다면 과연 누가 대전시 정책을 믿고 함께할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WTA 해체가 불가피하다면 대전시는 시민에게 그 이유에 대한 명확한 근거를 제시하고 시민에게 다시 물어 시민의 뜻에 따를 것을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한다.

<염홍철 전 대전시장>

세계과학도시연합(WTA)의 해체

1998년, WTA는 대전시 주도로 설립되어
22년 간 지속되어 왔고,
45개국, 99개 회원이 가입되어 있습니다.
이로 인해 대전시는 국제사회에서
일정한 리더십을 갖게 되었고,
대전을 과학도시로 국제사회에 
알리는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이는 대전의 자산이며 시민의 자부심이었습니다.

그런데 최근 대전시는 WTA 해체 수순을 밟고 있어
많은 논란이 제기되고 있지요.
그런데 냉정히 생각한다면 이 결정은 
합리적인 결단이라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

WTA 회장을 8년 간 역임한 사람으로서
자기부정일수도 있지만, 이 시점에서 
발전적 해체를 하는 것은 매몰비용을 줄이고,
새로운 국제협력 플랫폼을 구축할 기회를
마련한다는 점에서 타당성이 있습니다.

그 이유는, 운영이 잘되는 국제기구들의 공통점은
회원들이 지분을 가지고 기구 운영과 사업을
공동으로 결정하고 집행하는데 반해,
WTA의 경우는 대전이 오너십을 가지고
단독 운영해 온 것이 이제 와서는 장점이 아니라
가장 큰 걸림돌이 되고 있는 것입니다.

회원 도시와 더불어 혁신동력을 만드는데 한계가 있습니다.
또한 사무국에서 회의 주제를 비롯하여
모든 것을 정하고 회원 도시들은 
수동적으로 참여하기 때문에 회의 참여의 동기 부여가
미흡할 수밖에 없습니다.

뿐만 아니라 세계과학도시의 공동발전이라는 목표가
추상적이었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실천적 사업이
미흡하여 회원 도시의 실익을 담보할 수 있는
기능이 약했던 것입니다.

앞으로 현재 대전시에서 구상하고 있는 안정된 국제기구인
세계지방정부연합(UCLG)의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과학기술’이라는 특장을 일부 회원 도시와 공유할 수 있는,
‘과학포럼’창립 등 구체적 대책을 세워야 할 것입니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