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 AI기반 K-지능형도시 추진

기사승인 2020.10.13  17:53:07

공유
default_news_ad1

- 허태정 시장, 시도지사 연석회의서 문 대통령에 직접 보고

   
 

 

허태정 대전시장이 대한민국을 선도하는 인공지능(AI)기반 지능형도시 성공모델을 창출해 국내를 넘어 전 세계로 확산해 나가겠다고 선언했다. 

허태정 시장은 13일 오전 10시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한국판 뉴딜 시ㆍ도지사 연석회의’에 우수 지자체 발표자로 나서 “대전을 ‘인공지능 기반 지능형 모델 도시’로 구축하고 이를 전국으로 확대해 국가균형발전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의 데이터댐과 대전의 공공·민간 데이터를 활용해 전 산업분야에 혁신을 일으키고, 대덕특구의 출연연, 스타트업들과 협업을 통해 지속가능한 도시솔루션을 제공해 안전, 교통 등 대 시민 서비스를 인공지능 기반의 스마트시티로 구현해 내겠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 8일 혁신도시로 지정된 대전역세권, 연축지구 개발과 국토부가 추진하고 있는 도심융합특구 사업을 연계해 이 곳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인공지능 기반의 스마트-그린시티로 조성해 국가 균형발전의 선도모델로 재창조해 내겠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말 좋은 자리였다, 시간 제약이 있어 여러모로 아쉽다"며 "다음에는 오늘 논의했던 일들이 어떻게 추진되고 있는지 점검하고, 속도를 높여 나가는 자리를 만들자, 이런 자리를 계속 마련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대전을 정부의 디지털 뉴딜 핵심 거점으로 육성한다는 방침을 세운 대전시는 지난 달 전국 최초로 과학부시장제를 도입하고 대전형 연구개발 전문기관인 과학산업진흥원을 설립하는 등 관련 행정체계 개편도 이미 마무리 했다.

이와 함께, 인공지능(AI) 연구, 사업화 지원을 위한 거점공간인 대덕융합연구센터 조성에 본격 착수하면서 지난 달 중기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충남대와 카이스트 사이 궁동 일원에 스타트업파크 조성을 조기에 가시화해 창업 인재들의 창업 활동을 촉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대전시는 현재 인공지능) 지능형 도시 조성을 비롯한 트램 중심 친환경 교통체계 구축 등 디지털 뉴딜 51개, 그린뉴딜 40개, 안전망 강화 9개 등 대전형 뉴딜 프로젝트 100대 과제를 추진 중이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