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청 기자실 '완전오픈형' 도입

기사승인 2020.11.11  09:18:55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인터넷신문기자협회 '환영'.. 명확한 운영기준 마련해야

   
대전시청 기자실이 이전할 2층 한켠에 마련된 부스가 중앙지를 위한 자리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지만 대전시에서는 "특정 언론에 고정석을 제공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향후 물리적 충돌 등이 우려되는 부분이다.

 

대전시가 계획중인 기자실 이전과 관련 '완전 오픈형'으로 운영하겠다고 밝히자 대전인터넷신문기자협회(회장 박길수 디트뉴스 대표)에서 환영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11일 오전 발표한 입장 표명을 통해 "대전시가 시청사 9층에 있는 기자실을 2층으로 옮기고 개방형브리핑제 취지에 맞게 운영한다는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대전인터넷신문기자협회(이하 협회)는 환영한다"고 밝혔다.

다만, "대전시가 출입 언론사들 사이에 이해상충과 갈등방지를 위해 명확한 운영기준을 마련하고, 보다 분명하게 개방형브리핑제 운영 원칙을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앞서 권경민 대전시 대변인은 협회의 개방형브리핑제 도입 요구에 대해 “대전시는 특정 언론에 고정좌석을 제공하거나 물품을 제공할 수 없다”며 “시청 2층에 마련될 기자실을 완전 오픈형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힌바 있다. 

이 같은 대전시 계획은 허태정 대전시장과 권경민 대변인이 협회에 수차례 직, 간접적으로 밝혀 온 내용이다. 

협회는 " 대전시가 '새로 마련될 41개 기자실 부스는 기자실 내부의 협의와 조정을 통해 결정될 것”이라며 “대전시가 직접 관여할 사안이 아니다'라는 단서를 달았다"고 우려했다.

이어 "‘개방형브리핑제를 도입하지만, 실질적 운영은 언론사들끼리 자율적으로 하라’는 취지로, 향후 언론사 간 이해상충과 갈등을 유발하는 무책임한 태도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대전시가 개방형브리핑제 도입 원칙을 세웠다면, 원칙에 맞는 운영기준을 마련하는 것이 합리적인 자세"라며 "협회는 대전시가 합리적인 운영기준 마련에 나선다면, 적극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협회는 "개방형브리핑제 운영기준 마련을 위한 어떤 논의에도 적극 협력할 것이지만, 일부 언론의 기득권 유지를 위한 배타적 주장과 대전시의 묵인이 발생한다면 이를 투명하게 알리고 여론화시키는 언론 본연의 역할을 해 나갈 계획"이라고 재차 밝혔다.

한편, 대전시는 오는 11월 안에 9층에 있는 기자실을 2층으로 이전한다는 계획이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