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신일동물류터미널 의혹 제기 돼

기사승인 2020.11.11  17:07:09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찬술 의원, 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집중 추궁

   
대덕구 신일동 일반물류터미널 위치도. 사업자는 기존의 부지(파랑선)보다 2배 이상 늘어난(빨강선) 부지에 사업을 하겠다며 부지 변경 신청을 대전시에 접수한 상태다.

 

대전 대덕구 신일동 일원에 조성 예정인 일반물류터미널사업이 '비리종합선물세트'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전시의회 김찬술 의원(민주당, 대덕구2)은 11일, 제255회 제2차 정례회 산업건설위원회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한선희 교통건설국장을 상대로 대덕구 신일동 일반물류터미널사업 의혹을 추궁했다.

김찬술 의원이 제기한 물류터미널 의혹은 대덕구신일동일반물류터미널 사업을 일컫는다.

관련 사업은 현재 대전시에 사업 면적을 기존의 28,310㎥에서 68,572㎥로 부지를 늘려달다는 신청이 접수된 상태다.

이와 관련 김찬술 시의원은 대전시를 상대로 지분쪼개기 등 의심가는 대목을 조목조목 설명하며 시의회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잘못을 밝혀내겠다고 기염을 토했다.

김찬술 의원이 제기한 내용은 상당히 구체적이다.

김 의원은 "최근에 시 의회로 민원이 제기되어 관련 자료와 추진과정의 제반 서류, 그리고 현장조사 등을 종합해 볼 때, 민원 내용이 상당한 인과성이 인정됨과 동시에 상식적으로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의혹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행정사무감사에서 사실 여부를 철저히 밝힐 것이며, 여타 관계로 의혹이 명백히 밝혀지지 않을 경우 수사기관에 고발 할 것도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의회에서 공개한 의혹은 ▲편법적 지분 쪼개기 ▲추진사업의 실질 소유자 및 공사시행 능력 의문 ▲불법폐기물 매립 및 토석 채취 후 부산물 처리 의혹 ▲불법 토석 채취 및 산림훼손 ▲바지사장을 통한 사업 추진 ▲사익을위한 도로 폐쇄로 주민통행 제한 등이다.

김찬술 의원은 "본 사업 추진 업체와 소유주는 당초부터 사업추진 의지보다는 사업개발로 인한 재산상 이익 취득이 주목적인 것으로 의심되는, 일종의 물류사업으로 위장한 골재채위업체로 추측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또한 "편법에 의한 사유재산권의 침해와 이를 묵인 방조 한 것으로 의심되는 관련 공무원들의 행정행위가 명명백백히 밝혀져 억울하게 재산권과 생업을 잃는 시민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 2018년 4월 신일동 물류단지 조성 과정에 특혜가 있다며 퇴직자를 포함한 대전시 공무원 10명을 수사의뢰했지만 검찰은 그해 연말 무혐의 처분을 내린바 있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