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허태정 시장, ‘중소벤처기업부 잔류’에 박차

기사승인 2020.11.17  15:39:44

공유
default_news_ad1

대전시는 허태정 대전시장이 지난 6일 국회를 찾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면담하고 9일 행정안전부장관을 면담한데 이어 이번 주 다시 국회를 찾는 등 중소벤처기업부의 대전 잔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허태정 시장은 17일 오전 11시 국회를 찾아 지역 출신의 박병석 국회의장을 면담하고 중소벤처기업부 대전 존치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허태정 시장은 세종시 설치는 수도권 과밀해소 및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것으로 비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이전은 그 취지에 맞지 않고, 2005년 세종시 설치를 위한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에서 대전청사 또는 비수도권에 위치하고 있는 기관은 제외한다는 이전기관 선정원칙에도 위배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비수도권 지역 간 공공기관 이전을 허용할 경우 원칙 상실의 선례가 돼 공공기관 유치 쟁탈전 점화로 지역 간 첨예한 갈등을 야기할 수도 있다고도 지적했다.

특히, 허태정 시장은 세종시 출범 이후 대전은 인구 및 법인·기업들의 급속한 유출로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는 상황으로 중소벤처기업부와 산하기관의 세종 이전은 도시 침체를 더욱 가속화할 것이라는 우려를 전달했다.

허태정 시장은 앞서 지난달 중소벤처기업부가 세종 이전을 공식화하자 20일 세종 이전 반대 입장문을 즉각 발표하고, 지난 1일에는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대전시·자치구간 긴급 확대 당정협의회를 열어 중소벤처기업부 사수를 위해 공동 대처하기로 결의했다.

한편, 허태정 시장은 대전시 당면 현안인 ▲ (가칭) 국립 대전미술관 조성 ▲ 대덕특구 ‘글로벌 혁신클러스터’ 재창조 ▲ 대전교도소 이전 ▲ 도심 통과 경부선·호남선 철도 지하화 등에도 국비 지원 등 힘을 보태달라고 요청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11일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현장 최고위원회에서 이낙연 대표가 시민의 의견을 충분히 경청하며 신중히 결정하겠다고 한 발언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며 “그러나, 지금은 더욱 고삐를 죄어야 하는 시점으로 지역사회의 역량을 결집해 세종 이전이 완전히 철회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