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 트램 건설 '우왕좌왕'

기사승인 2021.02.03  13:53:49

공유
default_news_ad1

- 설계 방식에 이어 급전 방식도 도마 위에 올라

트램 건설을 본격 시작하는 대전시가 이번엔 급전 방식 용역이 '상식 밖'이라는 지적에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대전시는 오는 4일, 도시철도2호선 역할을 하는 트램의 급전 방식에 대한 용역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에 발표되는 '대전 트램 운영계획 수립 도로 영향 분석 용역'은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컨소시엄에서 맡았다.

소식통에 의하면 대전시는 트램 급전방식을 '가선+배터리'로 결론 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번 용역의 총괄책임기관이 한국철도기술원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배터리형 무가선 트램 연구기관이 철도기술원이라 급전방식도 철도기술원에 유리한 결과가 나온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내 놓았다.

결국 철도기술원이 추진하는 배터리형트램에 맞추다보니 이미 상용화되고 기술적으로 안정화된 선진 외국 기술을 대전 트램에 받아들일 수 없는 구조가 됐다는 것이다.

외국에서는 노면 급전 방식이나 슈퍼캡 등이 상용화된 상태다.

이밖에도 급전 방식은 노선 운영방식을 결정한 후에 결정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대전시는 아직 전체 순환선을 일체형으로 할지 몇 개 구간으로 나눌지 결정도 안 된 상황에서 급전 방식을 성급하게 결론을 내려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전문가는 "국내개발 배터리차량은 한 번에 운행할 수 있는 길이가 짧고 구배를 극복하기 위해서 가선을 추가해야 하는 제약이 있지만 상용화 실적이 많은 ‘노면급전방식’이나 ‘슈퍼캡’의 경우는 노선의 길이나 구배에 거의 제약을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다른 전문가는 "대전시민이 이용하는 철도는 백년대계로 추진되는 만큼 안전과 시민 이용 편의성을 최우선으로 하여야 한다"며 "같은 값이면 국내기술이 좋지만, 한계가 있다면 외국 기술의 도입도 검토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같은 지적에 대전시 트램 관계자는 3일 "겸허히 받아들여야 한다"며 "여러 가지 의견은 들었다, 철도기술원은 책임연구원으로 참여했고 컨소시엄  형태로 연구를 했다"고 해명했다.

대전시가 4일 열리는 용역 결과 발표 및 토론회에서 어떤 해결책을 제시할지 이목이 집중될 전망이다.

한편, 대전시는 트램 설계와 관련 전체 구간을 4개 공구로 나눠 설계를 맡겨 논란이 된바 있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