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막장으로 치닫는 대전시

기사승인 2021.02.17  13:11:26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민의힘 대전시당 논평 전문]

대전시가 이제 막장으로 치닫는 모양새다.

대전시가 지켜내야 할 문화유산을 시 스스로 앞장서 망가뜨렸으니 말이다.

구 충남도청사는 대전의 역사가 고스란히 담겨있는 근대문화유산이다.

이 유산에는 대전시민, 좀 더 가까이는 중구민들의 산 역사로 평가되고 있는 향나무가 있다.

문제는 역사적 상징물인 향나무를 비롯해 도청사 울타리를 구성한 나무들이 대전시에 의해 한꺼번에 잘려나간 것이다.

도대체 누가 결정한 일인가.

대전시민이 대전에 남겨진 역사적 유산을 헐어내고 그 자리에 무엇을 들여도 좋다고 허락한 적이 있는가.

이 사안은 최종 의사결정권자인 허태정 시장의 역사의식 부재를 따지지 않을 수 없다.

대전의 뿌리를 가벼이 여기는 시장이 대전에 대한 정체성을 갖추었을 리도 만무하다.

대전시는 소통공간으로 재구성하기 위해 진행한 것이라고 변명하고 있다.

하지만 시민과 소통할 공간이 없어서 그동안 소통이 안된 것도 아닐테고 굳이 여기밖에 공간이 없었던 것도 아닐 것이다.

더욱이 소통은 의지와 시스템이 가장 중요하지 하드웨어가 결정적인 것도 아니다.

이 일이 시장의 치적을 위해 대전시가 눈감고 귀닫은 거라면 시민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견제와 감시 기능을 상실한 대전시의회에는 이제 실망하기도 지쳤다.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이 사태에 대해 책임자를 밝혀내고 반드시 책임을 지도록 진실을 밝히는데 최선을 다 할 것이다.

또한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끝까지 대처해 나갈 것이다.

                                             2021. 2. 17

                              국민의힘 대전광역시당 수석대변인 홍정민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