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 옛 충남도청사에서 쫓겨날 판

기사승인 2021.02.17  16:34:32

공유
default_news_ad1

- 충남도, 대전시에 원상 복구 명령 통보.. 불이행 시 계약해지

   
17일 오전 구.충남도청사 전경. 향나무 뿐만 아니라 식재됐던 거의 모든 나무가 잘려나간 옛 충남도청사 모습.

 

옛 충남도청사에 입주한 대전시 산하기관이 쫓겨날 위기에 처했다.

옛 충남도청사 소유주인 충남도 관계자는 대전 중구에 위치한 옛 충남도청사에서 벌어진 향나무 제거와 불법 건축에 대해 대전시에 원상회복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17일 오후 "대전시 도시재생과에 '구.충남도청사 무단 원상변경에 따른 원상 복구 명령' 공문을 접수시켰다"고 말했다.

대전시 도시재생과는 충남도와 지난 2013년부터 2년 단위로 옛 충남도청사를 임대해서 사용하는 대부계약을 체결한 대전시 담당 부서다.

충남도로부터 원상 복구 명령 공문을 받은 대전시 도시재생과 관계자는 "공문을 지역공동체과로 전달했다"고 공무 접수 사실을 확인했다.

공문 내용은 충남도가 대전시에 원상회복과 변상금 부과, 향나무에 대한 손해배상을 적시했으며 충남도는 자신들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으면 대부계약을 해지하겠다는 입장이다.

전체 시설물에 대한 소유권을 가진 충남도가 대부계약을 해지하면 옛 충남도청사에 입주한 ▲대전세종연구원 ▲대전시민대학 ▲근현대사전시관 ▲대전창업허브 등 기관은 건물을 비워줘야 한다.

충남도 관계자는 "대전시가 충남도의 허가도 없이 무단으로 공사를 한 것"이라며 "저희도 이해가 안 간다, 차마 그렇게 하리라고는 상상도 못 했다"고 토로했다.

이 관계자는 "문체부와도 공사에 대해 협의하라고 했는데 그렇게 하지 않아 나름대로 활용 계획을 가지고 있는 문체부도 난감한 것으로 알고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전 중구에 위치한 옛 충남도청사는 충남도 소유로 지난 2018년 7월 문체부에서 802억 원에 매입했으며 오는 6월까지 잔금 71억 4천만 원을 납부하면 소유권이 문체부로 넘어갈 예정이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