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자치경찰위원회 출범도 전에 '삐거덕'

기사승인 2021.03.03  14:23:10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시의회 추천 몫 2명, 친인척ㆍ정치권 경력 논란에 재검토

오는 7월 본격 운영을 앞두고 있는 대전광역시자치경찰위원회가 위원회 구성 단계에서 잡음이 나와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대전시는 4월 말 자치경찰위원회 시범운영을 위해 위원회를 구성 중이다. 

대전시자치경찰위원회는 총 7명으로 구성되며 ▲대전시장 1명 ▲대전시교육감 1명 ▲국가경찰위원회 1명 ▲대전시의회 2명 ▲위원추천위원회에서 2명을 각각 추천한다.

2명의 위원을 추천하는 위원추천위원회는△경찰청장 △대전지방법원장 △구청장협의회 △구의회의장협의회에서 각각 1명을 추천하며 대전시 기획조정실장이 당연직으로 참여해 5명으로 구성된다.

문제는 대전시의회 추천 2명에서 발생했다.

대전시의회 의장단이 협의해서 추천한 2명 중 1명은 의장 친인척, 1명은 정치권에서 활동했던 인물로 뒤늦게 알려졌기 때문이다.

이에 '부적절 인사 추천'이라는 비판이 나오자 대전시의회 의장단은 이번 주 모임을 갖고 추천 위원 교체를 논의할 예정이다.

친인척으로 알려진 추천 위원 1명은 사의를 표명했으며 나머지 1명도 시간이 문제일 뿐 교체가 부득이하다는 게 시의회의 대체적 의견이다.

대전시자치경찰위원회는 법에 따라 대전시장에게 위임된 경정 이하에 대한 전보권을 갖는 등 자치경찰 사무를 지휘 감독한다.

특히 7명의 위원 중 5명이 비상근 형태로 근무하며 수당 등만 지급받는데 반해 사무국장을 겸임하는 상임위원은 정무직 3급 상당, 위원장은 정무직 2급 상당으로 각각 1억 원 내외의 보수를 받는 상근직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위원회 위원은 3월 중순 이후 검증 전에는 교체가 가능하다"며 "집행부에서 관여할 사안은 아니며 시의회에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전시자치경찰위원회 사무국은 대전시청사 15층에 마련되며 대전경찰청에서 파견받는 7명 등 총 10명으로 꾸려질 예정이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