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KRISS-KIST 역량 모은 양자 어벤져스 탄생

기사승인 2021.03.11  15:34:38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 원장 박현민)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윤석진)은 11일, KRISS 대전 본원에서 양자기술 분야의 연구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국가 양자기술연구 허브를 구축해 양자기술 고도화 및 표준화를 선도하고, 이를 바탕으로 다양한 분야의 첨단연구를 지원한다.

KRISS와 KIST는 총 6년간의 협업기간 동안 대전(KRISS)과 서울 및 수원(KIST)에 구축된 장비 및 실험공간을 공유하고, 공통 연구 분야의 협업 과제를 도출한다. 이를 바탕으로 지식재산권 등을 공동으로 출원하고 관리할 예정이다. 예산은 연 100억 내외로 약 60명의 연구인력이 투입될 전망이다.

이번 업무협약의 연구 분야는 크게 네 가지로 나뉜다. 첫째로, 양자컴퓨팅 기술 분야이다. 실용성 있는 멀티-플랫폼 양자 컴퓨터를 개발하고 이를 실제 문제 해결에 적용하여 검증하며, 기존의 컴퓨팅 기술 개발의 난제 해결을 위한 원천기술을 개발한다.

둘째는 양자 보안 네트워크 기술 분야이다. 양 기관이 가진 높은 수준의 광자기반 양자정보처리 기술을 이용해 다자간 양자 통신·컴퓨팅 네트워크 기술을 개발한다.

셋째는 양자 센싱 기술 분야이다. KRISS가 연구 중인 양자 센싱, KIST가 보유한 스핀큐비트 기술의 융합을 통하여 고전 센서를 능가하는 혁신적 양자 센싱 기술을 개발한다.

넷째는 혁신적 양자 소재‧소자 원천기술 분야이다. 대표적 미래 소자인 집적 양자소자‧반도체 양자점‧반도체 나노선 등을 KRISS의 양자소자 제작 및 측정기술과 KIST의 신소재 제작 기술을 바탕으로 융합 연구할 전망이다.

KRISS는 1975년 설립된 국가측정표준 기관으로 지난 2017년 양자연구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양자측정센터’를 ‘양자기술연구소’로 승격했다. KRISS는 양자스핀‧양자역학계‧양자정보 등 양자 관련 전 분야를 망라한 연구를 하고 있으며, 연구소 단위로 양자를 연구하는 유일한 기관이다.

KIST는 1966년 설립된 최초의 정부출연연구기관으로 융·복합 미래원천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지난 2012년 양자정보 연구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출연연 최초로 양자정보 전문 연구단을 설립, 장거리 양자 네트워크 및 대규모 양자정보처리를 위한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양자소재부터 시스템을 아우르는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KRISS 박현민 원장은 “세계적 연구 수준을 바탕으로 양자기술 분야를 선도하는 두 기관이 만나 효과적으로 협업하고 뛰어난 연구성과를 도출할 것”이라며, “연구수행을 효율화할 수 있는 예산‧행정 지원 등 양자연구 체계 마련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KIST 윤석진 원장은 “국내외 중점 연구 분야인 양자기술 연구에 대한 허브 구축 및 체계화된 R&D 협력 네트워크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이번 협약으로 KIST와 KRISS의 역량이 융합돼 양자연구 분야의 새로운 국가 선도기술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출연연 간 시너지 창출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KIST에서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