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전시 6급 공무원 부동산 투기 의혹

기사승인 2021.03.25  13:37:26

공유
default_news_ad1

- 정의당 기자회견 통해 발표.. 당사자는 강력 부인

   
 

 

대전시 6급 공무원이 직무와 관련된 정보를 이용해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으나 당사자는 강력하게 부인했다.

정의당 대전시당은 25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시 공무원 A 씨가 '장사종합단지 조성 사업'에 대한 정보를 사전에 입수해 지난 2017년 사업지 인근 토지 4필지를 친형이 매입했다고 밝혔다.

관련 사업은 대전시가 2018년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장사종합단지 조성사업'은 관련 법률에 따라 5년마다 장사시설 수급 지역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추진되며 대전시는 올 1월 서구 괴곡동 대전추모공원의 기존 시설을 활용, 조성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정의당 대전시당은 "A 씨가 주변에 토지를 친형 이름으로 매입했지만 본인 땅이라고 말하고 다녔다는 증언을 확보했다"며 "이는 명백히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공무원의 부동산 투기"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대전시당은 최근 '부동산투기 공익제보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관련 제보는 센터를 통해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투기 당사자로 지목된 A 씨는 정의당 발표에 대해 강력하게 반발하며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A 씨는 "2017년도에는 대덕구에 근무해 개발정보 자체를 알지 못했고 대전시에서도 방침 자체가 없었던 것으로 안다"며 "그리고 어떤 미친X이 투기한다고 장사시설 옆에 땅을 사냐, 다른 데를 사지"라고 항변했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