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열병합발전소 증설 '논란'

기사승인 2021.03.30  15:36:23

공유
default_news_ad1

- 홈페이지에 반대 글 도배.. 대전시는 '친환경' 주장

대전시에 열병합발전소 증설 찬, 반 논란이 뜨겁다.

대전시에 따르면 대덕구 신일동에 위치한 대전열병합발전(주)는 이달 초 산자부에 현재 120mW인 발전용량을 495mW 늘리는 사업 변경 허가 신청을 제출했다.

신청서를 제출받은 산자부는 산하의 전기위원회에 상정해 그 결과에 따라 허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처럼 열병합발전소 증설 문제가 알려지자 대전시 홈페이지의 열린시장실 '시장에게 바란다' 코너에는 이와 관련한 글이 3일 사이에 420여 건이 올라왔다.

관련 글은 대부분 'LNG발전소 건립 반대'라는 의견이 많고 '찬성' 글도 가끔 보이지만 단일 사안으로 이렇게 많은 글이 올라온 경우는 드물다.

그만큼 시민들의 관심이 많고 적극적 의사 표현이 이뤄지고 있다는 반증인데 여기에 전직 대전시의원까지 글을 올려 반대 의견을 개진했다.

제7대 시의원을 지낸 박병철 전 의원은 30일 올린 글에서 "대덕산업단지와 구즉동 일대에는 혐오시설이 가득한 상황에서, 화력발전소 증설은 말도 안 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대전시 의견은 달랐다.

대전시 관계자는 "관련 시설이 민간사업자지만 25년 가까이 사용해 시설이 노후화됐는데 시설에 문제가 생기면 주변 지역인 목상동, 송강동, 전민동 뿐만 아니라 둔산동까지 5만 세대에 열 공급 즉 지역난방이 안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체 연료가 없기 때문에 지역 주민들이 엄청 불편할 것"이라며 "친환경으로 개선돼 원활하게 열 공급이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대전시 목표"라고 강조했다.

그는 '친환경'이라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기존에는 벙커C유와 LPG를 사용했는데 용량 증설을 위한 시설이 개선되면 LNG를 사용해 미세먼지가 감축된다"고 밝혔다.

한편, 대전열병합발전(주)이 산자부에 제출한 신청이 허가되면 대전시에서 환경영향평가와 주민의견청취를 위한 공청회 등이 개최될 예정이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