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현대화사업 반대할 명분이 없다"

기사승인 2021.04.01  11:22:36

공유
default_news_ad1

- 정치권, 신일동 열병합발전소 증설 대부분 '찬성' 의견

대전열병합발전(주)에서 산자부에 현대화사업 계획서를 제출해 촉발된 찬, 반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정치권에서는 대부분 '찬성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발전소가 위치한 대덕구의 박정현 청장은 "지역 주민들과 소통해야 한다"는 전제하에 지역에 잘못 알려진 사실을 바로잡았다.

박정현 청장은 "LNG발전소를 추진한다고 잘못 알고 계신 분들이 있는데 기본시설을 벙커C유에서 LNG로 바꾸는 것"이라며 "오래되고 낙후된 시설을 새로운 시설로 전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가장 중요한 건 주민 수용성이다, 그래서 주민들과 잘 협의하라는 얘기를 하고 있다"며 "시설이 신규로 들어오는 건 아니지만 민감한 부분이기 때문에 주민 의견을 잘 청취해서 협의를 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대덕구가 지역구인 대전시의회 문성원 의원은 '찬성' 입장을 보였다.

문성원 의원은 "시설현대화로 증설이 되지만 미세먼지가 줄어드는 데 무엇을 가지고 반대를 하냐"며 "기존에 운영되던 시설인데 무조건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냐? 반대할 명분이 없다"고 말했다.

같은 지역구인 대덕구의회의 여야 의원들도 찬성 내지는 유보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힘 소속 김홍태 의원은 "직접 보고받은 것은 없지만 미세먼지 저감 차원에서 진행하는 걸로 알고 있다"며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소속의 박은희 의원은 "대안없이 반대하면 안 된다, 요구할 게 있으면 해야 한다"며 "미세먼지가 많이 나오냐 안 나오냐인데 자료를 더 받아봐야 할 거 같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에 따르면 대전열병합발전(주)는 최근 산자부에 현재 120mW인 발전용량을 495mW 늘리는 시설현대화사업 허가 신청을 제출했다.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