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 대전자치경찰위원회 '고령화 가족'

기사승인 2021.04.06  16:17:24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자치경찰위원회 위원이 발표되자 각계에서는 '너무 심하다'는 반응이 많아.

이 같은 반응이 나오는 이유는 위원들 대부분이 상당히 오래전에 퇴직한 공무원들이 많기 때문.

66년 생인 윤영훈 위원이 지역 변호사업계에서 중진 소리를 듣는데도 가장 젊은 위원일 정도로 노령화가 심각.

이에 대해 지역에서는 '대전시 자치경찰위원회가 퇴직 공무원들의 화려한 부활 무대가 되고 있다', '노장청의 조화를 이끌어내지 못했다'는 지적까지 나와.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저작권자 © 대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